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삼일절 아침 서울 체감 -12도…연휴 초반 꽃샘추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침 -9~0도…중부지방은 낮에도 영하권에 머물러

토요일 아침은 더 추워…이후 기온 올라 평년 수준 회복

연합뉴스

'3·1절 앞두고 진관사 태극기 그리기'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3·1절을 하루 앞둔 29일 오후 서울 은평구 권애란로에서 열린 진관사 태극기 그리기 행사에서 한 시민이 진관사 태극기를 그리고 있다. 진관사 태극기는 독립운동가 백초월 스님이 일장기에 먹물을 칠해 만든 것으로 추정되는 태극기로, 2009년 진관사 칠성각을 해체·복원하던 중 1919년 발행된 독립신문과 함께 발견됐다. 2024.2.29 dwis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삼일절 연휴 초반 전국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고 찬 바람이 쌩쌩 불어 춥겠다. 꽃샘추위다.

3월 1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9도에서 0도 사이, 낮 최고기온은 영하 3도에서 영상 6도 사이일 것으로 예상된다.

아침 기온이 하루 새 3~8도 떨어지는 것으로, 강원중·북부산지에는 한파주의보까지 발령된 상태다.

지역별로 강원산지는 영하 10도 이하, 나머지 중부내륙과 경북북부내륙·전북동부 등은 영하 5도 내외로 아침 기온이 내려가겠다. 이 지역들은 낮에도 기온이 영하에 머물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 도시 1일 예상 최저기온과 최고기온은 서울 영하 6도와 영하 2도, 인천 영하 6도와 영하 3도, 대전 영하 4도와 0도, 광주 영하 2도와 영상 1도, 대구 영하 2도와 영상 3도, 울산 영하 1도와 영상 4도, 부산 0도와 영상 6도다.

강풍이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 낮겠다.

서울과 인천은 오전 체감온도가 영하 12도와 영하 14도까지 떨어지겠다.

강풍은 3월 2일까지 이어지겠으며 제주에는 현재 강풍특보가 내려졌고 충남서해안·전라해안·경북남부동해안·경남은 1일부터, 강원산지와 경북북동산지는 2일 오후부터 바람이 더 거세져 강풍특보가 내려질 수 있겠다.

기온은 3월 1일에서 2일로 넘어가는 밤에 한 차례 더 떨어지겠다.

이에 2일 아침 기온은 1일 아침 기온보다 2~6도 더 낮겠다.

전국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2도에서 영하 2도 사이에 분포하겠다.

이후 기온이 오름세를 보이며 평년 수준을 되찾겠다.

우리나라로 부는 바람이 북서풍에서 비교적 따뜻한 서풍으로 바뀌기 때문이다.

3월 2일 낮 최고기온은 영상 3~7도일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풍랑특보가 내려진 서해중부먼바다에 3월 1일까지, 서해남부먼바다·남해먼바다·제주해상에 2일까지 바람이 시속 35~65㎞(10~18㎧)로 거세게 불고 물결이 2~4m로 높게 일겠다. 서해앞바다와 동해상에도 2일부터 비슷한 수준의 풍랑이 예상되는데 특히 동해중부먼바다와 동해남부북쪽먼바다는 물결의 높이가 5m 내외에 이르겠다.

또 서해중부먼바다에 3월 2일 오전부터, 서해남부북쪽먼바다에 같은 날 오후부터 다시 바람이 강해지고 물결이 높아지겠다.

육상엔 강풍이 불고 바다엔 거센 풍랑이 일면서 비행기와 배 운항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으니 연휴 중 이용 계획이 있다면 미리 운항 정보를 확인해야 한다.

동해안에는 3월 1일 오후부터 2일까지 너울이 유입되면서 갯바위나 방파제를 넘어 물결이 들이치겠으니 주의해야 한다. 특히 1일 오후부터 동해상 물결이 높아지면서 강한 너울이 유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3월 1일에는 미세먼지가 없어 전국 대기질이 좋겠지만 2일에는 인천의 미세먼지가 '나쁨' 수준으로 짙겠다. 밤에는 서울과 경기, 강원영서 등도 미세먼지 수준이 나쁨으로 악화하겠다. 이는 2일 밤부터 국외에서 미세먼지가 유입되는 탓이다.

jylee24@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