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태영건설, 서산영덕고속도로 대산∼당진 간 3공구 공사 수주 유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기업재무구조개선(워크아웃)에 돌입한 태영건설의 1800억원 규모 공공사업 수주 전망이 밝아졌다.

태영건설은 한국도로공사가 발주하는 서산영덕고속도로 대산∼당진간 3공구 건설공사 수주가 유력시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이 사업은 서산영덕고속도로 서쪽 연장선인 충남 서산의 대산과 당진을 연결하는 총 길이 25.36㎞의 4차로 고속도로를 짓는 것이다. 총 4개 공구로 나뉘어 2030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태영건설은 이 가운데 배정예산 1862억원의 3공구에 90%지분으로 대웅건설(10%)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다.

뉴스핌

대산~당진 고속도로 1~4공구 위치도 [자료=태영건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태영건설 컨소시엄의 사업 수주 전망이 밝은 상황이다. 태영건설에 따르면 지난 28일 한국도로공사가 진행한 대안제시형 낙찰제 방식의 '대산∼당진 간 5.39㎞의 3공구 건설공사' 사업자 선정을 위한 2단계 평가에서 태영건설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한국도로공사는 지난해 11월 1단계 평가를 통해 대우건설, DL이앤씨, 태영건설, 코오롱글로벌, 남광토건을 선정하고 이들 5개사를 대상으로 설계 제안서와 입찰금액을 접수해 2단계 평가를 실시했다.

평가 결과 태영건설은 최고점수인 93.43점을 받아 ▲DL이앤씨(87.43점) ▲남광토건(78.96점) 그리고 70점 미만인 코오롱글로벌과 대우건설을 제치고 수주에 성큼 다가섰다.

이제 태영건설은 가격 개찰만을 남겨두고 있어 이변이 없는 한 수주가 확실시 되고 있다. 수주를 확정 짓는다면 태영건설은 올해 첫 수주이자 워크아웃 신청이후 첫 수주가 된다. 또 워크아웃이라는 불리한 여건 속에서도 공공공사 수주 경쟁력을 인정받게 되어 경영정상화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태영건설은 "이번 입찰에서 보여준 경쟁력을 토대로 본격적인 수주 활동에 나설 계획이며 경영정상화도 조기에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