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현금지원'에 가계소득 2분기 연속↑…실질 근로·사업소득 '동반 감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작년 4분기 가계소득 502만원, 3.9%↑…"부모급여 등 정책지원 효과"

물가 반영한 실질소득은 0.5%↑…실질 근로소득 5분기만에 감소 전환



헤럴드경제

[통계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용훈 기자] 지난해 4분기 가계소득이 부모 급여 등 정책 효과 덕에 2분기 연속 증가했다. 그러나 물가를 반영한 실질 근로소득은 고용 호황에도 5분기 만에 감소로 전환했고, 사업소득은 5분기째 마이너스 행진이 이어졌다. 고물가 탓에 가계 소득이 늘지 못하면서 내수 회복도 요원해지고 있다.

실질 근로·사업소득, 팬데믹 이후 첫 동반 감소통계청이 29일 공개한 '2023년 4분기 가계동향 조사 결과'를 보면 작년 4분기 가구당 월평균 소득(1인이상 가구·농림어가 포함)은 502만4000원이다. 1년 전 같은 기간(503만3000원)보다 3.9% 증가했다. 가계소득은 지난해 2분기 0.8% 감소한 뒤로 2개 분기 연속 증가했다.

소득 항목별로 보면 가장 비중이 큰 근로소득은 316만7000원으로 집계됐다. 1년 전보다 1.5% 증가했지만 증가율은 2021년 1.3% 감소한 뒤로 가장 낮았다. 고용 상황은 좋았지만, 업자 수 증가세가 전년에 비해 둔화한 탓이라는 게 정부의 분석이다.

사업소득은 1.6% 늘어난 103만5000원이었다. 사업소득은 1분기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지만 인건비·원자재값 상승 등 영향으로 증가세가 더딘 모습이다. 이전소득은 67만1000원으로 17.7% 증가했다. 부모 급여 등 자녀양육 관련 지원금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재산소득은 전년(3만5000원)보다 늘어난 5만2000원으로 집계됐다.

물가를 반영한 실질소득은 0.5% 늘었다. 실질 근로소득은 1.9% 줄며 2022년 3분기(-0.4%) 이후 5분 기만에 감소로 돌아섰다. 실질 사업소득은 1.7% 줄며 5분기째 마이너스다. 실질 근로소득과 사업소득이 모두 줄어든 것은 코로나19 팬데믹 당시인 2021년 1분기 이후 11분기 만이다.

고물가에 먹고 입는 필수 지출 줄였다4분기 가구당 월평균 소비지출은 283만3000원으로 1년 전보다 5.1% 증가했다. 소비지출 증가율은 2022년 3분기 이후 1년 반째 소득증가율을 웃돌고 있다.

4분기에는 월세 지출 등 '실제 주거비'가 12.3% 늘면서 소비 지출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실제 주거비가 포함된 주거·수도·광열 지출은 9.5% 늘며 전분기(7.9%)보다 증가 폭이 커졌다. 오락·문화(12.3%), 음식·숙박(4.3%), 가정용품·가사서비스(11.4%) 등도 지출이 늘었다.

반면 통신(-4.3%), 주류·담배(-2.8%) 등은 지출이 전년보다 줄었다. 세금·이전지출 등 비소비지출은 98만원으로 5.6% 늘었다. 소득세·부가가치세 등 경상조세가 0.5% 줄었고 이자비용(20.0%)·사회보험료(6.5%) 등은 늘었다. 이자비용은 고금리 탓에 전분기(24.4%)에 이어 20%대 증가율을 기록했다.

월평균 처분가능소득은 3.5% 늘어난 404만4000원을 기록, 처음 400만원을 넘어섰다. 처분가능소득에서 소비지출을 뺀 흑자액은 121만원으로 0.1% 늘었고 처분가능소득 대비 흑자액을 뜻하는 흑자율은 29.9%였다. 처분가능소득 대비 소비지출인 평균소비성향은 70.1%로 1년 전보다 1.0%포인트(p) 상승했다.

지난해 연간 가구당 월평균 소비지출은 279만2000원으로 전년보다 5.8% 증가했다. 오락·문화(18.9%), 음식·숙박(7.6%), 주거·수도·광열(9.2%) 등 대부분 항목에서 늘었다. 실질 소비지출은 전년보다 2.1% 늘었다. 실질 지출을 항목별로 보면 식료품·비주류음료(-3.4%), 의류·신발(-4.2%), 가정용품·가사서비스(-3.5%) 등은 줄었다. 먹고 입는 필수 지출을 상당 폭 줄인 것이다.

fact0514@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