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北핵실험장 인근 탈북민 일부 염색체 변형…인과관계 입증은 못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북한 핵실험장 인근 탈북민 80명 검사

일부 염색체 변형…인과관계 입증 못해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인근에 거주하다가 탈북해 입국한 80명을 대상으로 방사선 피폭 검사를 실시한 결과 일부의 염색체가 변형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핵실험뿐 아니라 컴퓨터단층촬영(CT)이나 흡연, 고령 등이 원인일 수도 있어 핵실험에 따른 피폭과 염색체 이상 사이에 인과관계는 입증되지는 않았다.

한국원자력의학원 국가방사선비상진료센터는 지난해 풍계리 핵실험장 인근 8개 시군(길주군, 화대군, 김책시, 명간군, 명천군, 어랑군, 단천시, 백암군) 출신 탈북민 80명에 대해 실시한 방사선 피폭, 방사능 오염 검사 결과를 29일 공개했다.

검진은 지난해 5월15일부터 같은해 11월6일까지 실시됐다.

우선 방사능 오염 여부를 판단하는 전신계수기 검사와 소변시료분석 검사에서 80명 모두 유의미한 결과를 보이지 않았다. 전신계수기 검사의 경우 감마선, 소변시료분석 검사는 알파선·베타선 방출 핵종에 의한 오염 평가다.

보고서는 "모든 피검자에서 검사 당시 유의한 수준의 방사능 오염은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반면 방사선 피폭 검사 중 안정형 염색체 이상 검사에서는 최소검출한계 이상의 선량값이 보고된 피검자가 총 17명으로 조사됐다. 이들에 대해선 불안정형 염색체 이상 검사를 추가로 시행했다. 그 결과 2명에게 최소검출한계 이상의 결과가 확인됐다.

안정형 염색체 이상 검사는 평생 누적된 방사선 피폭 평가이고, 불안정형 염색체 이상 검사는 최근 3~6개월 내 방사선 피폭 평가다.

불안정형 염색체 이상 검사에서 최소검출한계 이상의 결과가 확인된 2명은 2016년 이전에도 안정형 염색체 이상 검사를 시행한 바 있는데, 당시에는 최소검출한계 미만의 결과를 보였다.

보고서는 "(2명은) 탈북 후 재입북 이력이 없으므로 이번 검사에서 나타난 변화는 탈북 이후의 교란변수, 의료방사선 피폭 등에 의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들은) 최근 방사선 피폭이 있거나, 그 이전의 피폭이 있었으나 이상 염색체가 감소 중인 상태일 가능성이 있다"며 "최근에 발생한 방사선 피폭을 평가하는 검사의 특성을 고려할 때 탈북시점 이전의 방사선 피폭과는 무관한 결과일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아시아경제

2018년 5월24일 풍계리 핵실험 관리 지휘소시설 목조 건물들이 폭파 되며 산산이 부숴지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머지 15명 중 5명은 95% 신뢰수준의 노출선량 범위에 0.000Gy가 포함돼 있어 실제로 유의미한 피폭이 없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게 원자력의학원 판단이다.

즉 10~15명이 핵실험 후 환경에 유출된 핵종에 피폭돼 염색체 이상이 일어났을 가능성이 있다. 다만 원자력의학원 이들의 염색체 이상 역시 의료용 방사선, 독성물질, 고령에 의한 것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조사에선 염색체 이상과 핵실험장 환경의 연관성을 평가하기 위해 식수원 종류에 따른 측정치를 비교했지만 노출선량과 식수원과 인과관계를 추정하기는 불가능했다.

핵종 피폭으로 발생할 수 있는 대표적 질환인 암의 경우 17명 중 2명이 각각 폐암과 자궁경부암 진단을 받고 완치됐다. 이 역시 핵실험 피폭과 인과관계를 추정할 수 없었다고 원자력의료원은 설명했다.

이번 보고서가 핵실험과 피폭 간의 뚜렷한 인과관계를 명시하지 않은 만큼 북한의 핵실험에 면죄부를 줄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과거 조사 때보다 공개된 정보가 적어 부실하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 당국자는 "의료 방사선, 연령 등 요인을 고려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핵실험을 단일 변수로 보기엔 제한이 있지만 핵실험도 당연히 피폭 원인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