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김재중, '신사' 캐스팅…K-무당 변신·3월 크랭크인 "일본 올로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가수 겸 배우 김재중과 공성하가 '신사'(가제)에 캐스팅 됐다.

'신사'(가제)는 일본의 폐신사로 답사를 갔던 대학생 3명이 사라지고 박수무당(김재중)과 그의 대학동기(공성하)가 그들을 둘러싼 악귀의 정체를 파헤치는 오컬트 호러로, 3월 크랭크인 된다.

조이뉴스24

김재중과 공성하가 '신사'(가제)에 출연한다. [사진=iNKODE, 길스토리이엔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사'(가제)는 '요코의 여행'을 통해 제25회 상하이국제영화제에서 작품상, 여우주연상, 각본상 3관왕을 수상하고, '#맨홀'로 제73회 베를린국제영화제와 제27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초청을 받은 섬세한 연출력의 대가 구마키리 가즈요시 감독이 첫 한국영화 연출을 맡았다.

'신사'(가제)의 주인공에는 김재중이 맡는다. 김재중은 동방신기와 JYJ 멤버로 활약한 뒤 2018년 일본에서 솔로 데뷔 이후 현재까지 최고의 가수로 사랑받고 있다. 또한 일본 후지TV '솔직하지 못해서'부터 '보스를 지켜라', '닥터 진', '트라이앵글', '스파이', '천국의 우편배달부', '자칼이 온다' 등 국내외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다양한 필모그래피를 쌓으며 배우로도 맹활약 중이다.

그의 연기를 기다려온 팬들에게 이번 '신사'(가제) 캐스팅 소식이 큰 반가움을 주고 있다. 김재중은 '신사'(가제)에서 원치 않게 신의 부름을 받았지만 운명에 순응하여 신당을 차린 미대 출신의 젠틀하고 세련된 독보적인 K-무당으로 다크 히어로로서의 매력을 보일 예정이다.

김재중과 호흡할 공성하는 영화 '단발머리'로 데뷔,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최윤지 역으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고, 최근 JTBC 토일드라마 '닥터슬럼프'에서 마취과 의사 이홍란 역을 맡아 활약을 펼치고 있다. '신사'(가제)에서는 자신 앞에 닥친 기괴한 일들을 해결하기 위해 한국에 있는 대학동기 박수무당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인물로 분해 몰입감 있는 열연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미스터리 장르 전문 제작사 미스터리픽처스의 4번째 작품인 '신사'(가제)는 일본 올로케이션으로 촬영될 예정이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