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텃밭은 그대로?‥영남권 현역 대부분 생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국민의힘에서는 이른바 친윤 후보로 알려진 장예찬 전 청년최고위원이 현역의원을 제치는 등 처음으로 공천에서 탈락한 지역구 의원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영남권 의원 상당수가 경선에서 승리하면서 혁신과는 거리가 멀어지고 있다는 평가입니다.

이남호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국민의힘 장예찬 전 청년최고위원이 부산 수영 경선에서 전봉민 의원을 꺾었습니다.

부산 연제에서도 김희정 전 의원이 이주환 의원을, 대구 달서병에선 권영진 전 대구시장이 김용판 의원을 꺾으면서 여당에서 처음으로 지역구 의원들이 탈락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