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쌍특검' 표류에 꼬이는 텃밭 공천…핵심은 '박근혜·용핵관' 3인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총선 D-41…TK 7곳 경선 여부 여전히 불투명

대구 달서·북갑, 구미을 공천 놓고 공관위 이견

檢 출신 용핵관 이은 '찐용핵관' vs 현역의원

노컷뉴스

대구 달서갑 홍석준 의원(왼쪽)·유영하 변호사(오른쪽). 대구시선거관리위원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가 29일 쌍특검법(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의혹·대장동 50억 클럽) 표결이 불투명해지면서 TK(대구·경북) 공천을 놓고 장고를 이어가게 됐다. 공관위가 이 과정에서 친윤계 입김을 얼마나 막아낼 수 있는지가 시스템 공천의 향배를 가를 것으로 보인다.

당초 공관위는 이날 쌍특검법 표결이 끝나는 대로 공천 심사가 마무리되지 않은 TK 보류 지역 공천을 매듭 지을 예정이었다. 하지만 선거구 획정안을 둘러싼 여야 힘겨루기가 이어지면서 민주당이 쌍특검법 표결을 다시 한 번 미루기로 했고, 국민의힘 공관위도 현역의원들의 반란표를 의식해 쉽사리 결단을 내리기 어려워졌다.

공관위는 전날 경북 6개, 대구 5개 지역구의 경선 결과를 발표하면서 텃밭 공천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경북에서 김정재(포항북), 김석기(경주), 송언석(김천), 구자근(구미갑), 임이자(상주·문경) 의원이 공천행을 확정지었다. 김병욱 의원(포항남·울릉)은 과반 득표에 실패해 이상휘 후보와 결선을 치른다. 대구에서는 주호영(수성갑), 김상훈(서), 김승수(북을) 의원과 권영진(달서병) 전 대구시장이 본선에 올랐다.

노컷뉴스

북갑 양금희 의원(왼쪽)·전광삼 전 시민소통비서관(오른쪽). 대구시선거관리위원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날까지도 대구 달서갑, 북갑, 동갑, 경북 안동·예천, 구미을, 군위·의성·청송·영덕 등 TK 지역 7곳은 경선 여부조차 정해지지 않았다. 이 중 핵심은 대구 달서갑(홍석준 의원vs 유영하 변호사), 북갑(양금희 의원vs전광삼 전 시민소통비서관), 구미을(김영식 의원vs강명구 전 국정기획비서관)이다. 박근혜 정부와 용산 대통령실 출신이 현역의원에 도전하는 곳들이다.

노컷뉴스

구미을 김영식 의원(왼쪽)·강명구 전 국정기획비서관(오른쪽). 김영식 의원실 제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 변호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변호인이자 '복심'으로 통하고 전 전 비서관은 박근혜 정부에서 춘추관장을 지낸 뒤 용산 대통령실에서 근무했다. 보수세 결집을 위해 친박계 포섭도 절실한 상황이다. 강 전 비서관도 역시 대통령실 출신이다.

공관위 내에서는 세 지역구에 대한 단수추천 여부를 놓고 한동훈 비대위원장과 이철규 의원 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선과 단수 추천 여부 등이 아직 결정되지 않은 상황이다. 정영환 공관위원장은 전날 "시스템 공천 위주로 가지만 어떤 경우에는 정무적 판단을 해야 할 경우도 있다"며 "그때는 우리가 욕을 얻어먹겠지만 그게 승리 공천으로 이어진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공천 초반 예상과 달리 텃밭 공천에서는 큰 성과를 내지 못했던 용핵관들이 후반부에 들면서 서서히 위력을 발휘하고 있다. 서울 강남을에 공천 신청을 했다 당내외 반발을 샀던 이원모 전 인사비서관도 숨어있던 양지라는 평가를 받는 경기 용인갑에서 공천을 따냈고, 조지연 전 행정관은 경북 경산에, 장성민 전 미래전략기획관도 경기 안산상록갑에 단수추천됐다.

공관위가 TK 일부 지역에 대해 결정짓지 못하면서 비책으로 꺼내 들었던 국민추천제 역시 좀처럼 속도감 있게 추진되지 못하고 있다. 공관위는 서울 강남권과 영남권에서는 대구 북갑과 울산 남갑 등에 국민추천제 도입을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한 상태다.

강남갑은 현역인 태영호 의원이 지역구를 구로을로 옮겼고 강남을은 현역 박진 의원과 이원모 전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이 공천을 신청했다 각각 서대문을과 경기 용인갑으로 재배치되면서 비어있다. 강남병은 경선을 치를 것으로 보인다. 다만 당내에서는 공천 여부를 확정 짓지 못한 곳에 특정 인물을 낙점하기 위해 국민추천제를 통로로 활용할 것이라는 반발이 이미 나온 터라 공관위로서는 쉽사리 결론을 매듭 짓지 못하고 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TK에 내려간 용핵관 상당수는 다른 지역에서 정치 활동을 하던 사람들이라서 한 비대위원장으로서는 그대로 단수추천을 주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시스템 공천이라는 틀을 유지하려면 TK 보류지역은 경선을 치르게 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