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친명’ 안민석-변재일 컷오프… “친명 희생 강요 말라” 반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종로에 盧 사위 곽상언 단수공천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내 친명(친이재명)계 안민석(5선·경기 오산), 변재일(5선·충북 청주 청원) 의원이 28일 컷오프(공천 배제)됐다. 이들은 “‘친명’이라는 이유로 희생을 강요해선 안 된다”며 “경선할 기회를 달라”고 반발했다.

민주당 임혁백 공관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8차 공천심사 결과 브리핑을 열고 “경기 오산, 경기 용인갑, 충북 청주 청원 등을 포함한 6개 지역을 전략 지역으로 의결해 전략공천관리위원회에 이관했다. 단수공천 및 전략경선 여부는 향후 전략공관위에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략공관위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안 의원과 변 의원은 사실상 컷오프”라고 설명했다.

안 의원은 공관위 발표 직후 입장문을 내고 “내일 선거를 하더라도 오산에서 압승할 자신이 있다”며 경선 기회를 달라고 촉구했다. 변 의원도 “제가 친명이기 때문에 계파 균형을 위해 희생돼야 하는 것이냐”고 반발했다.

공관위는 서울 종로에 노무현 전 대통령 사위인 곽상언 변호사를 단수공천했다. 곽 변호사는 현역인 국민의힘 최재형 의원과 맞대결을 펼친다. 친명계 초선 박상혁 의원은 현 지역구인 경기 김포을에서 단수공천을 받아 국민의힘 홍철호 전 의원과의 대결이 확정됐다. 친이해찬계인 4선 윤호중 의원도 현 지역구인 경기 구리에 단수공천됐다.

친명계 초선 박성준 의원은 서울 중-성동을에서 정대철 대한민국헌정회장의 아들인 정호준 전 의원과 경선을 치르게 됐다. 김근태계 초선 김원이 의원은 전남 목포에서 친명계인 배종호 당 전략기획위원회 부위원장과, 김승남 의원(초선)은 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에서 문금주 전 전남도 행정부지사와 붙는다.

이날 발표된 3차 경선 결과에선 김주영(경기 김포갑), 소병훈(경기 광주갑), 민형배(광주 광산을) 의원이 각자 현 지역구에서 승리했다. 경기 안성에 도전했던 비례대표 최혜영 의원은 이재명 대표 최측근인 윤종군 민주연구원 부원장에게 패배했다. 계파색이 옅은 유기홍 의원(서울 관악갑)과 비명계 이병훈 의원(광주 동남을)도 경선에서 탈락했다.

안규영 기자 kyu0@donga.com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