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與 김기현·김은혜·주호영 본선행...지역구 현역 3명 첫 탈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이 4월 총선 후보자를 정하기 위해 24개 지역구에서 치른 당내 경선에서, 울산 남구을 김기현 전 대표가 박맹우 전 의원을, 경기 분당을에선 김은혜 전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김민수 당 대변인을 꺾고 본선행 티켓을 따냈습니다.

초선인 부산 연제 이주환, 부산 수영 전봉민, 대구 달서병 김용판 의원은 지역구 현역 의원으로는 처음으로 경선에서 패배했고, 김희정 전 의원과 장예찬 전 청년최고위원, 권영진 전 대구시장이 각각 승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