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방한' 저커버그 메타 CEO, 삼성·LG·스타트업까지 '광폭 행보'…"XR·AI 동맹 확보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의도→강남→한남동 오가며 국내 주요 관계자와 회동
LG와 XR기기·삼성과 AI 반도체 관련 협업 예상


더팩트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가 28일 12시30분경 LG전자 경영진과의 오찬을 위해 서울시 여의도 LG트윈타워 건물로 들어서고 있다. /최문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최문정 기자] 마크 저커버그 메타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가 10년 만에 한국을 찾아 광폭 행보를 펼쳤다. 저커버그 CEO는 삼성전자, LG전자뿐만 아니라 국내 유력 스타트업과도 만남을 가지며 인공지능(AI)과 확장현실(XR) 등 첨단 산업에 대한 논의를 실시했다.

29일 재계에 따르면, 저커버그 CEO는 지난 27일 서울 김포공항 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입국했다. 총 2박3일 일정으로 한국을 찾은 그는 입국 다음날인 28일부터 서울 곳곳을 누비며 국내 주요 기업들과 대화에 나섰다.

저커버그 CEO가 가장 먼저 방문한 곳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 위치한 LG트윈타워다. 점심시간인 오후 12시30분께 LG트윈타워 지하주차장에 모습을 드러낸 저커버그 CEO는 권봉석 LG 최고운영책임자(COO) 부회장, 조주완 LG전자 대표이사 사장,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 사장을 만나 오찬 겸 논의를 가졌다. 식사 메뉴는 평소 저커버그 CEO가 좋아한다고 알려진 비빔밥과 국수였다.

더팩트

조주완 LG전자 사장(왼쪽부터),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 권봉석 LG COO가 28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XR(확장현실) 사업의 파트너십 강화를 위한 전략적 논의를 하기 앞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 /LG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전자와 메타는 이번 회동을 시작으로 차세대 XR 기기 개발과 콘텐츠 마련 등 XR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는 구상이다.

아울러 저커버그 CEO는 메타의 생성형 AI 모델 '라마'를 LG전자의 가전 제품에 결합하는 방안에도 흥미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주완 LG전자 사장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그동안 협업해온 XR기기뿐만 아니라, 메타의 초대형 언어모델 '라마'를 어떻게 기기에서 잘 구현할 수 있을지 등 크게 두 가지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조 사장은 "내년에는 메타와 협력해 만든 XR기기를 상용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제품의 콘셉트는 이미 잡혀있고, 이를 구체화(디벨롭)하는 중이다"라고 말했다.

저커버그 CEO는 오찬을 겸해 약 1시간 40분가량 LG트윈타워에 머물다가 오후 2시15분께 이동했다. 그는 곧바로 메타 코리아가 위치한 서울 강남으로 이동해 국내 유력 AI·XR 스타트업 관계자와 비공개 만남에 나섰다. 저커버그 CEO는 오후 3시부터 약 1시간 동안 스타트업 기업들과 논의를 이어갔다.

이날 저커버그 CEO와의 회동에 참여했던 AI 스타트업 업스테이지 관계자는 "김성훈 대표와 저커버그 CEO가 만남을 갖고, 생성형 AI 모델 '라마'를 한국 개발 시장에서 어떻게 활용하고 있는지 이야기를 나눴다"며 "특히 업스테이지가 지난해 공개한 AI 모델 '솔라'가 라마2를 기반으로 제작한 모델인 만큼, 이에 대한 성과를 중심으로 대화가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더팩트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가 10년 만에 방한을 하면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의 인공지능(AI) 관련 협력 강화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트업과의 만남을 가진 저커버그 CEO는 28일 마지막 일정으로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승지원으로 이동해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만찬을 가졌다. 만찬은 저커버그 CEO 부부와 이재용 회장만이 참석했으며, 삼성 측 배석자는 없었다.

승지원은 고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회장의 자택으로, 고 이건희 삼성 선대 회장이 물려받은 뒤 삼성그룹의 집무실 겸 영빈관으로 개조한 곳이다.

이재용 회장과 저커버그 CEO의 회동은 비공개 만남으로 진행됐다. 업계에서는 이 회장과 저커버그 CEO가 AI 반도체와 생성형 AI 모델 등 AI 생태계 전반에 대한 논의를 나눴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메타는 현재 생성형 AI 모델 '라마3'를 개발하고 있다. 모델 개발에 속도를 더하고, 사전 학습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AI 반도체 확보가 절실한 상황이다. 현재 메타는 글로벌 AI 반도체 점유율 약 80%를 확보한 엔비디아의 그래픽처리장치(GPU) 'H100'을 주력으로 사용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메타가 엔비디아 의존도를 낮추고, GPU보다 AI 처리 성능이 높은 신경망처리장치(NPU)를 확보하기 위해 삼성전자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와 협업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현재 대만 TSMC에 이어 글로벌 파운드리 업계 2위 자리에 올라있다. 또한 최근 범용인공지능(AGI) 전용 반도체 제작을 위해 미국 실리콘밸리에 'AGI 컴퓨팅 랩'이라는 조직을 신설했다.

또한 삼성전자가 지난달 첫 AI 스마트폰 '갤럭시S24'를 출시하며 자체 생성형 AI 모델을 탑재한 만큼, 모바일 기기용 차세대 생성형 AI에 대한 논의도 있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저커버그 CEO는 29일 윤석열 대통령과의 만남을 마지막으로 한국을 떠나 인도로 향할 예정이다. 그는 인도 부호 무케시 암바니의 막내아들 아난트 암바니의 결혼식 전 축하 행사에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munn09@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