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발끈한 정부 "의협과 협의체 구체화 없어…의대 증원 신청 3월4일까지 받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사진=머니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의사단체인 대한의사협회(의협)가 28일 대학총장들에게 정부와 협의체를 구성하고 있으니 그 전까지 의대 증원 신청을 자제해달라고 하자 정부가 곧바로 이를 부인하고 나섰다. 각 대학으로부터 의대 증원 신청은 예정대로 내달 4일까지 받겠다는 계획이다.

이날 저녁 의협 비상대책위원회는 '총장님들께 보내는 호소문'을 통해 "현재 의료계는 정부와 대화를 위해 협의체를 준비하고 있다"며 "협의체가 구성되기 전까지라도 대승적 차원에서 (의대 증원) 신청 요청을 자제해주시기를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22일 의대가 있는 전국 40개 대학에 공문을 보내 2025학년도 의대 정원에 대한 수요를 내달 4일까지 제출해달라고 요청했다.

의협 비대위는 "잘못된 수요조사를 바탕으로 각 대학의 희망 수요가 만들어지고, 이게 현재의 2000명의 근거로 사용돼 의료계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며 "총장님들의 증원 신청 결과에 따라 현재 휴학계를 제출하고 강의실을 떠난 제자들의 복귀 여부가 달려있고 나아가 우리나라 교육계, 의료계는 미래 운명이 결정된다"고 했다.

그러자 보건복지부는 이날 오후 11시께 보도설명자료를 내고 "의협 비대위가 말한 정부와 의료계간 협의체는 구체화 된 바 없다"며 "의대 증원 수요조사는 당초대로 3월4일까지 제출받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미주 기자 beyond@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