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홍영표·안민석·변재일, 전략지 지정에 "즉각 철회·상식적 결정해달라"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컷오프에 무게 실리자 전략 지역 철회 촉구

홍영표 "경쟁력 부족하다는 말 누가 믿겠나"

안민석·변재일 "'친명'이라는 이유로 희생돼"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13회국회(임시회) 3차 본회의에서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2024.02.21. 20hwan@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강주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가 28일 전략공천관리위원회에 '전략 지역' 지정을 요청한 지역구 현역 의원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현역 의원의 지역구를 전략 지정으로 지정하는 자체가 사실상 공천배제(컷오프)와 같아서다.

공관위는 이날 비명계 4선인 홍영표 의원의 지역구인 인천 부평을을 비롯해 서울 성북을(기동민·재선), 경기 오산(안민석·5선), 충북 청주청원(변재일·5선), 충북 청주서원(초선·이장섭) 등 5곳을 전략지역으로 의결해 전략공천관리위로 이관했다.

수도권 최대 격전지이자 권인숙 비례대표 의원이 출마를 준비 중인 경기 용인갑도 전략 지역으로 지정했다. 임혁백 공관위원장은 홍영표·안민석·변재일·이장섭 의원은 본선 경쟁력, 기동민 의원은 금품수수 의혹을 이유로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공관위의 결정에 해당 지역구 의원들은 즉각 입장문을 내고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홍영표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오늘 공관위가 인천 부평을을 전략선거구로 지정했다"며 "인천 부평을 전략선거구 지정은 부당하다. 전략선거구로 지정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공관위원장은 본선 경쟁력을 지정 이유로 밝혔는데 경쟁력이 부족하단 말을 누가 믿겠냐"며 "도덕성 문제, 사법 리스크, 우리당의 진정성과 가치를 떨어뜨리는 그 무엇도 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략선거구 지정은 오로지 '어떻게든 홍영표를 막겠다'는 뜻 아니냐"며 "모든 과정이 그랬다. 0점 평가로 감산 대상에 몰아넣고 정체불명 여론조사를 돌려 지역을 흔들고 심사 발표를 지연했다"고 공관위를 비판했다.

홍 의원은 전날 의원총회에서 비명계가 공천에서 불이익을 받았다고 주장하며 이재명 대표를 향해 "당 대표가 자기 가죽은 벗기지 않고 남의 가죽만 벗기면서 손에 피칠갑을 한다"고 직격한 바 있다.

친명계 중진인 안민석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가 전략 지정으로 지정되자 "'친명'이라는 이유로 도리어 안민석에게 희생을 강요해선 안될 것"이라고 반발했다. 그는 "내일 선거를 하더라도 오산에서 저 안민석은 압승할 자신이 있다"며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있는 공정한 결정을 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안 의원은 "경선없이 오산에서 내려꽂기 전략공천을 시도한다면 승리를 장담할 수 없을 것"이라며 "2년 전 오산시장 선거에서도 중앙당이 전략공천을 해서 패배를 한 아픔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 전략공관위가 안민석과 오산 당원에게 경선할 기회를 주시길 강력히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또다른 친명계 중진인 변재일 의원 역시 "친명이기 때문에 계파 균형을 위해 희생된 것"이라며 반발했다. 변 의원은 "20년간 험지였던 청원을 민주당 옥토로 일구며 당에 헌신한 결과가 이런 것이라 생각하니 모욕감과 분노를 억누를 수 없다"며 "청원구 공천 배제하는 결정을 재고하고, 공정한 경선기회를 보장해달라"고 항의했다.

그는 "당 의원평가 하위도 아니며, 5선 동안 한번의 출판기념회조차 하지 않았을 정도로 깨끗하게 처신했다"며 "20대 대선 경선에서 충북 현역의원 가운데 유일하게 이재명 대표의 손을 잡아드리며, 54 대 28 충청권 대승을 이끈 장본인이었다"고 호소했다.

변 의원은 "당은 현역인 저를 제외한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하위 10%에 해당한다는 허위사실을 흘려 망신을 주면서 저를 흔들었고 끝내 경선 기회 조차 박탈하려 한다"며 "충북의 맏형인 저를 배제하는 것은 단순 청원구뿐만 아니라 충북 전체 선거구도에도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전략 지역 지정 결정 철회를 요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zooey@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