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이슈 '김포 서울 편입' 추진 논란

오세훈 서울시장 "김포공항 명칭 변경, 서울시 편입과는 관계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편입 여부와 무관하게 국토부와 협의할 것"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포공항의 명칭을 서울김포공항으로 변경하는 문제는 김포시의 서울 편입 문제와는 전혀 상관이 없습니다.”

28일 오세훈 서울시장은 서울시청에서 열린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김포공항의 명칭 변경과 관련된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오 시장은 전날 개최 ‘서남권 대개조 구상’ 기자 설명회에서 서울시의 도시 경쟁력 강화를 위해 김포공항의 명칭을 ‘서울김포공항’으로 변경하는 내용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김포공항이라는 명칭으로 인해 외국인들은 김포공항이 서울과 먼 곳에 위치한 것으로 착각한다며, 그동안 서울김포공항으로 명칭을 변경하자는 논의가 꾸준히 있었던 만큼 이를 현실화하기 위해 관련 기관과 협의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시는 지역 의견 수렴 등의 절차를 거쳐 올해 안에 한국공항공사에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다만 오 시장은 이 같은 명칭 변경 추진이 김포시의 서울 편입 등 메가시티와는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김포시의 행정구역이 조정돼 서울시로 편입이나 통합이 되든 또는 통합이 되지 않든 그것과 무관하게 국토부와 협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서울시의 원칙은 분명한데 원하는 지자체가 있으면 논의하겠다는 것"이라며 “서울시와 경기도 사이에 기어 있는 지자체들의 경우에는 행정구역을 서울시로 할지 경기도로 할지 선택권이 있는 것 아니냐”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서울시의 저출생 문제와 관련된 대한 질문도 수차례 나왔다. 저출생 문제 해결을 묻는 질문에 대해 오 시장은 “서울시는 '엄마아빠행복프로젝트를 시작으로 20가지 이상의 패키지를 내놓고 새로운 동기 유발을 위한 정책적 투자를 시작했다”며 “시는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답했다. 다만 그는 “이제 축소 사회에 대한 대비도 시작을 해야 한다”며 외국인 유학생의 정주 여건 마련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김연하 기자 yeona@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