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학군장교 임관식 찾은 尹 "대한민국 흔들기 위한 北 책동 단호히 물리쳐야"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충북 괴산군 육군학생군사학교에서 열린 2024년 학군장교 임관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2024년 학군장교 임관식'에 참석해 북한의 핵 선제사용 법제화, 연이은 위협과 도발, 22대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둔 다양한 도발·심리전 시행 가능성 등에 대해 언급하며 "이럴 때일수록 우리 군은 국민과 함께 일치단결하여 대한민국을 흔들려는 북한의 책동을 단호하게 물리쳐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굳건한 안보태세의 핵심은 우리 장병들의 확고한 국가관과 대적관"이라며 "우리 헌법의 핵심 가치인 자유민주주의를 반드시 지켜내야 한다는 의지에서 국가 안보가 시작하는 것이다. 확고한 가치관과 안보관으로 무장하여 적에게는 두려움을 주고, 국민으로부터는 신뢰받는 정예 선진 강군으로 거듭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충청북도 괴산에 있는 육군학생군사학교에서 열린 학군장교 임관식을 찾았다. 임관식에 찾아 육·해·공군, 해병대 장교로 임관하는 학군사관후보생을 격려한 윤 대통령은 '국민으로부터 무한한 신뢰를 받는 군'으로 우뚝 서 달라고 당부했다.

현직 대통령이 학군장교 임관식에 참석한 것은 2008년 이명박 전 대통령 이래 16년 만이다.

축사에서 윤 대통령은 외국 시민권 포기 후 군을 선택한 학군장교, 3대 군인가족, 6·25 참전유공자 후손 등 임관식에 참석한 학군 장교들에 대한 소개와 함께 '대를 이은 대한민국 수호 의지'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

이어 제2연평해전에서 전사한 고(故) 조천형 상사의 딸이 학군 후보생이 돼 선배들 임관을 축하하고자 이 자리에 참석한 점을 언급했다. 이때 윤 대통령은 약 8초간 말을 잇지 못했고, 울컥하는 목소리로 "조천형 상사의 딸 조시은 양이 학군 후보생으로 참석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70여 년간 우리 군은 북한의 끊임없는 도발과 위협에 맞서 국가 안보와 자유민주주의를 철통같이 수호해 왔다"며 "지금 이 순간에도 우리의 땅과 하늘, 바다를 굳건히 지키고 있으며, 해외 파병지에서 대한민국의 국위를 높이고 있고, 재난이 발생했을 때에는 누구보다 앞장서 국민의 생명을 구하고 피해 복구에 땀방울을 흘렸다. 국가와 국민에 헌신하고 봉사하는 우리 군이 너무나 든든하고 자랑스럽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북한은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핵 선제 사용을 법제화하고, 핵 위협과 핵 투발 수단인 미사일 도발을 반복하고 있다. 급기야 민족 개념마저 부정한 데 이어 우리를 교전 상대국, 주적으로 규정하고 대한민국을 초토화시키겠다며 위협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자유민주주의의 근간인 총선을 앞두고 북한이 사회 혼란과 국론 분열을 목적으로 다양한 도발과 심리전을 펼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우리 군이 국민과 일치단결해 북한 책동을 단호하게 물리쳐야 한다고 했다.

축사에서 윤 대통령은 "상대의 선의에 기댄 가짜 평화가 아닌 압도적 능력과 대비태세에 기반한 힘에 의한 평화를 이뤄야 한다"며 "우리 정부와 군은 북한이 대한민국을 감히 넘보지 못하도록 강력하고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북한이 도발한다면 즉각적이고 압도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핵협의그룹을 통해 한미 일체형 핵 확장 억제를 완성하고, 한국형 3축 체계 구축을 가속화해 북한의 핵 위협을 원천 봉쇄하겠다"며 "강력한 한미동맹을 근간으로 한미일 안보 협력과 국제사회와의 연대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투데이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충북 괴산군 육군학생군사학교에서 열린 2024년 학군장교 임관식 뒤 임관 소위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대통령은 "신임 장교들이 군복과 계급장을 자랑스럽게 여기고, 임무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이를 통해 우수한 대학생들과 미래세대들이 학군사관후보생의 길을 자랑스럽게 선택할 수 있도록 든든히 뒷받침하겠다"고도 말했다.

올해 학군장교 임관식에는 정부 및 국회 주요 인사, 군 주요직위자, ROTC 중앙회 임원, 관계 대학 총장, 육·해·공군 및 해병대 학군사관후보생 등이 1만 여명이 참석했다. 대통령실에서는 장호진 국가안보실장, 인성환 안보실 2차장, 최병옥 국방비서관 등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임관식에서 최고 성적으로 학군사관후보생 과정을 마친 한정호 소위(육군, 한림대학교), 오지윤 소위(해군, 부경대학교), 노균호 소위(공군, 국립교통대학교)에게 대통령상 수여와 함께 격려도 했다.

한편 임관식 행사를 마친 뒤 윤 대통령은 임관 장교와 가족, 학군사관후보생, 관계 대학총장, 학군단장, ROTC 중앙회 임원 등과 간담회도 했다.

간담회에는 미국 시민권을 포기하고 임관한 김효길 소위(육군), 3대가 학군장교 출신인 이준희 소위와 신민규 소위(육군), 삼부자가 학군장교 출신인 배진영 소위(공군), 병역명문가 및 참전유공자 후손인 장세민 소위(육군)와 제2연평해전에서 전사한 고(故) 조천형 상사 자녀 조시은 학군사관후보생(해군) 등도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학군사관 교육 발전 및 초급장교 복무 여건 개선 등과 관련한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다.

[이투데이/최영훈 기자 (choiyoungkr@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