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카카오 노조 “위기의 회사 경영진에 가장 필요한 건 투명한 소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리가 원하는 경영진’ 설문조사 결과 발표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지털데일리 이나연기자] SM엔터테인먼트 주가 시세조종 의혹을 비롯해 계열사 전반에 각종 악재가 산적한 카카오 경영진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투명한 소통’, ‘개인보다 회사를 우선하는 관점’이라는 내부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반대로 카카오 경영진에게 절대 있어선 안 되는 것으로는 ‘사익 추구’, ‘무책임’, ‘회전문 인사’가 꼽혔다.

28일 카카오 공동체 노동조합 ‘크루유니언(이하 카카오 노조)’은 이러한 내용의 ‘우리가 원하는 경영진'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카카오 노조의 경영쇄신 캠페인, ‘카카오를 구하라’ 일환으로 진행된 이 설문조사엔 조합원 약 600명이 응답했다.

먼저 경영진에게 꼭 필요한 것을 선택하는 질문에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항목은 “투명한 소통 구조를 기반으로 한 문제 해결(56.1%)”, “개인의 이익보다 회사와 조직의 건강한 성장을 우선하는 관점(51.0%)”, “회사의 발전과 성장을 담보하는 비전 제시(49.5%)”이었다. 이 외에도 공정한 평가와 보상(31.3%), 직원에 대한 존중과 배려(34.2%)에 대한 요구가 높았다.

법인별로 살펴보면 카카오는 “회사의 발전과 성장을 담보하는 비전 제시(57.7%)”가 가장 높은 응답을 보였고, 모빌리티, 페이, 엔터테인먼트, 엔터프라이즈 등 계열사에선 “투명한 소통 구조를 기반으로 한 문제 해결”에 대한 응답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다른 의견으로는 “카카오만의 문화 만들기”, “도덕적 기준 강화” 등을 꼽았으며, “쇄신을 위한 모든 것이 중요하다”라는 의견도 있었다.

경영진에게 절대 있어선 안 되는 것을 선택하는 질문에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항목은 “회사의 성장보다 경영진 보상만 극대화하는 사익추구(55.2%)”, “독단적이고 무책임한 결정(41.4%)”, “불투명하고 원칙없는 회전문 인사(40.5%)”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카카오 계열사 구성원들이 바라는 가장 이상적인 경영진의 모습에 대한 질문에선 “비전, 책임, 공정, 투명, 소통” 등의 키워드가 중점적으로 나타났고, 가장 거부하는 경영진의 모습에 대해선 “무책임, 이기적인 태도, 사익 추구, 독선” 등의 키워드가 선택됐다.

서승욱 카카오 노조 지회장은 “현재 카카오의 위기는 경영진의 무책임, 사익 추구 등이 원인으로 지적됐고, 기존 경영진의 문제가 반복되지 않기를 바라는 구성원들의 바람이 반영됐다”라고 분석했다.

오치문 카카오 노조 수석부지회장도 “경영쇄신에 대한 기대가 높은 만큼 꼼수와 특권이 아닌 원칙과 절차를 지키는 경영진이 필요하다”라며 “노동조합은 경영진이 이러한 모습을 갖출 수 있도록 지지와 견제의 역할을 충실히 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