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SH공사, 2030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 수립 나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제표준 부합하는 중장기 환경경영 계획 등 수립

[아이뉴스24 이수현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2030 환경경영계획 및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을 수립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환경경영 체계를 구축한다고 28일 밝혔다.

아이뉴스24

SH공사 전경. [사진=SH공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H공사는 사업여건과 특성을 고려해 2030 환경경영 및 온실가스 감축 계획을 올 연말까지 마련하기로 했다. 이미 지난해 11월 로드맵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을 발주했고 지난달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과 계약을 맺고 과제를 의뢰한 바 있다.

SH공사는 연구용역을 바탕으로 국제표준과 행정안전부 경영평가를 고려한 2024~2030 환경경영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사회환경적, 재무적 영향을 평가(이중 중대성 평가)해 중대 환경 이슈를 도출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온실가스 배출원과 배출량을 분석, 배출 범위에 따라 목록화해 관리하는 '온실가스 인벤토리'를 구축한다. 이를 기반으로 2030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수립하며, 단계별·분야별 감축방안과 이행체계를 마련한다. 탄소를 내뿜는 만큼 다른 방식으로 줄이면 탄소 배출을 저감한 것으로 인정해주는 '탄소상쇄' 사업도 검토한다.

나아가 올해 연말에는 친환경 경영에 대한 비전과 전략 목표, 탄소 저감을 위한 노력과 성과 등을 담은 보고서 '그린리포트'를 발간·공개할 계획이다.

김헌동 SH공사 사장은 "환경경영은 선택이 아닌 필수이며, 환경까지 고려한 도시를 만드는 것은 우리 공사의 책무"라며 "공사의 사업 특성을 고려해 실효성 있는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과 환경경영 체계를 마련해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수현 기자(jwdo95@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