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중국인은 오지마!”…‘큰 손’ 중국 화나게 한 에어버스, 결국 무릎 꿇었다 [핫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싱가포르 에어쇼에서 방문객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관계자의 모습. 이날 중국인 관람객 일부가 에어버스가 제작한 독일 수송기의 관람을 거부당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싱가포르에서 열린 국제 에어쇼에서 중국인 관람객이 차별을 당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의 26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중국인 관람객이 현지에 전시된 독일 공군 수송기 A400M 내부를 관람하려다가 제자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당시 현장에 있던 중국 관람객은 현지 SNS인 웨이보에 관련 사진과 함께 “독일군 관계자와 에어버스 직원들이 에어버스의 A400M 수송기 앞을 지키며 줄을 서 있는 관람객에게 국적을 물었다”면서 “이후 중국과 러시아 국적자는 탑승(관람)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현장 상황을 담은 영상도 공개됐다. 해당 영상에는 에어버스 관계자로 추정되는 한 여성이 A400M 수송기 내부로 들어가려는 남성에게 국적을 물은 뒤 중국인이라는 답변을 듣자 “이건 독일의 규칙이고 군사적인 제한이다. 독일 항공기이기 때문”이라며 관람을 제한하는 모습이 담겼다.
서울신문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 26일자 보도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당 사례는 현지 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했고 비난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일각에서는 중국인이 해외에서 인종차별을 당했다는 비판까지 나오면서 논란은 일파만파로 퍼졌다.

에어버스가 제작하고 독일 국방부가 사들인 A400M 수송기 관람이 특정 국가 관람객에게만 제한됐다는 주장을 사실로 확인됐다.

논란이 커지자 에어버스 측은 글로벌타임스에 “이번 일로 불편을 끼쳐 죄송하다. 남은 기간 중국인 관람객이 자유롭게 탑승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에어버스는 중국 항공 산업에서 장기적으로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면서 “우리는 중국 항공 산업과의 상생 협력을 약속하고 지속적으로 협력하여 중국 항공 산업의 고품질 발전을 촉진하는 동시에, 중국과 유럽 간의 경제 및 무역 교류에 대한 역할 모델을 설정하고 소통할 것”이라고 덧붙엿다.

에어버스는 이러한 입장을 공식 웨이보 계정에도 게시했지만 중국인들의 화는 쉽게 가라앉지 않는 모양새다.
서울신문

에어버스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은 국제 항공기 시장에서 ‘큰 손’으로 꼽힌다. 지난해 4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한 뒤, 중국은 에어버스 항공기 160대와 헬리콥터 50대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2019년에는 단일 계약으로는 사상 최대인 에어버스 하공기 300대를 구매하기도 했다.

이 같은 배경에도 불구하고 중국인이 에어버스에게 문전박대를 당했다는 사실이 확인되자, 현지에서는 중국이 에어버스 항공기 주문을 취소하고 자국산 항공기를 육성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중국, 자국이 개발한 첫 여객기 최초 공개

한편, 중국은 자국이 개발한 첫 여객기인 C919를 이번 에어쇼에 최초로 공개했다.

중국 전문가들은 중국도 국내 상용 항공기를 직접 제조하고 시장에 참여할 수 있게 됐으며, 이번 에어쇼에서 확인한 C919에 대한 관심은 중국 기술에 대한 강한 신뢰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자찬했다.
서울신문

중국이 자체 제작한 항공기 C91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919는 중국동방항공이 인도해 중국 국내선 노선에 투입돼 왔으며, 해외선 노선 투입도 앞두고 있다.

중국 상용항공기회사(COMAC)는 “싱가포르 에어쇼 참석을 마친 C919와 ARJ21이 향후 2주간 베트남, 라오스,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5개국에서 시연 비행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이 기간 C919는 공항 및 항로 적응성, 고상 지상 서비스 장비의 적합성, 비행 프로그램 적용성, 항로 경제성 등을 검증해 향후 동남아 시장 개척 발판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C919 여객기는 158~192인승의 기종으로, 최대 5555km를 운항할 수 있다. 비슷한 크기의 여객기로 에어버스320과 보잉737이 있다

세계 3대 에어쇼인 싱가포르 에어쇼를 통해 데뷔한 C919는 중국이 첨단 제조업에서 이룬 획기적인 성과로 꼽히지만, 실제로는 부품 국산화율이 60%에 이르고, 핵심 장비는 10~20% 정도만 중국산으로 알려졌다.

송현서 기자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