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與·野, 막판 ‘선거구 획정’ 협상…‘의석수⋅거대 선거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與 전북 의석 유지 비례 1석 감소안 제시

野 수정안 없는 경우 원안대로 진행

‘거대 선거구’ 뇌관…서울 면적의 4~8배

쿠키뉴스

국회의사당 전경. 사진=박효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본회의를 앞두고 선거구 획정을 위한 막판 협상에 돌입한다. 의석수 조정과 거대 선거구를 둘러싸고 양당의 입장 차가 여전한 상태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는 28일 오후 전체회의를 연다. 양측의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해 협상이 타결될지 주목된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텃밭인 전북 의석 유지하는 대신 비례대표 1석을 줄이는 방안을 제시했다. 그러나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수정안을 가져오지 않으면 원안을 통과시키겠다고 예고했다.

양당이 선거구 획정을 두고 첨예하게 격돌하자 의석수를 늘리는 방안도 나왔다. 김진표 국회의장은 국회의원 정수를 301석으로 늘리는 안을 제시했다. 국민의힘은 ‘정치개혁’과 맞지 않아 수용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또 이번 선거구 획정은 ‘거대 선거구’ 문제가 뇌관으로 남아있다. 강원도에는 지역과 문화, 환경이 다른 속초·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 선거구가 생긴다. 해당 선거구의 크기는 서울의 8배로 6개의 시·도가 묶인다.

경기북부도 예외는 아니다. 연천·포천·가평 선거구는 서울의 4배 크기로 생활권을 고려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거대 선거구의 경우 서울에 비해 이동해야 하는 거리도 길고 민원과 지역문제가 발생하면 1명의 국회의원이 담당하기 어렵다는 문제가 발생한다.

아울러 양당은 오는 29일 본회의 전까지 이를 합의하겠다고 했으나 실패할 경우 민주당의 의석이 많아 ‘거대 선거구’를 포함한 원안대로 결정될 가능성이 높다.

임현범 기자 limhb90@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