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의대 증원 마지막 기회"…의협 5명 첫 고발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의료개혁 추진을 멈출 수 없다는 단호한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정부는 의사들의 법적 책임을 줄여줄 특례법을 만들어 내놨지만, 전공의들은 아무런 반응이 없습니다.

신용식 기자입니다.

<기자>

시도지사와 교육감들이 모인 중앙지방협력회의를 주재한 윤석열 대통령은 전공의들의 집단 이탈 사태에 불편한 마음을 감추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