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사수' vs '탈환'...'빅매치' 승부가 판세 가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거대 양당 후보들의 총선 대진표가 확정된 곳에선 여야 중량급 인사들의 '빅매치'가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전체 선거 판세는 물론 개인의 정치적 운명도 달린 만큼, 물러설 수 없는 총력전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나혜인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지역구인 인천 계양을은 이번 총선 최대 승부처로 꼽힙니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대위원장은 새해 벽두부터 대선주자급 원희룡 전 장관을 맞상대로 띄우고 이른바 '명룡대전' 승리에 사활을 걸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