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오늘과 내일/박용]돌아온 트럼프가 반도체 패권까지 쥘 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반도체 독립, 아시아 안보지형 바꿀 수도

“반도체가 좌우하는 세계 정치” 대비해야

동아일보

박용 부국장


미국 반도체 회사 인텔이 ‘2030년 삼성을 제치고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2위로 올라서겠다’고 큰소리를 치는 건 믿는 구석이 있어서다. 맛있는 밥을 지으려면 좋은 밥솥이 필요하듯이 첨단 2나노(1나노미터는 10억분의 1m) 공정 반도체 양산에 성공하려면 네덜란드 ASML이 만든 차세대 ‘하이 뉴메리컬애퍼처(High NA) 극자외선(EUV)’ 장비가 필수적이다. 문제는 이 장비가 연간 20대밖에 생산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지난해 12월 네덜란드를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ASML을 직접 방문하며 차세대 EUV 확보에 공을 들였건만 ASML은 미국을 선택했다. 업계 최초로 이 장비를 수중에 넣은 인텔은 연내에 1.8나노 공정의 반도체를 양산하고 대만 TSMC와 한국의 삼성처럼 2027년 1.4나노 공정의 반도체를 양산하겠다며 ‘칩워(Chip War·반도체 전쟁)’ 선전포고를 했다.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가 “아시아가 80%를 차지한 제조 비중을 서방 세계로 50% 가져와야 한다”며 “50년 동안 세계 정치는 석유가 어디서 나는지에 좌우됐다. 이제는 반도체가 주인공”이라며 강조한 건 반도체가 산업 이상의 의미가 있다는 얘기다. 반도체 전쟁을 TSMC 삼성 인텔 등 기업 간 대결로 보고 반도체 지원을 “대기업 퍼주기”로 보는 미시적 시각으로는 미국이 법까지 만들어 반도체 투자 기업에 보조금을 퍼주고, 일본이 TSMC 공장 2곳에 10조 원을 지원하는 의미를 이해하지 못한다.

미국인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때 제대로 된 보건 마스크조차 만들 공장이 없어 100여 년 전 스페인독감 때처럼 스카프 등으로 얼굴을 가리고 다니는 수모를 겪었다. 차량용 반도체 공급망이 교란되자 신차 출고가 늦어지고 중고차 가격이 급등하는 걸 목격하며 세계 최강 미국의 아킬레스건이 어딘지를 절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세기 편자’라는 반도체 산업 재건을 선언한 이면엔 제조업 붕괴에 대한 미국인들의 트라우마와 이를 극복하려는 강렬한 열망이 깔려 있다.

미국은 셰일가스 덕분에 2018년 세계 최대 에너지 생산국이 됐다.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 대통령은 2019년 중동에서 긴장이 고조되자 “우리가 왜 아무 보상도 없이 다른 나라들을 위해 해상 운송로를 보호해야 하는가”라며 “미국이 세계 최대 에너지 생산국이 됐기 때문에 그곳에 있을 필요도 없다”고 주장했다. 중동 석유 의존도를 낮추는 ‘에너지 독립’을 선언하고 ‘신고립주의’ 경향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집권해 반도체 패권까지 쥔다면 더 거리낌 없이 미국 ‘우선주의’ 행보를 보일 수 있다.

대만에서는 반도체를 ‘실리콘 방패’로 부르고 세계 경제가 대만 반도체에 의존하는 한 중국의 무력 침공과 같은 양안 갈등을 미국 등 서방 세계가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는 믿음이 있다. 미국도 대만에 친중 정권이 들어서는 걸 걱정한다. 하지만 미국이 반도체 독립에 성공한다면 상황이 달라진다. 미국의 ‘대만 계산법’이 바뀌고 동아시아 안보지형에 변화가 생길 수도 있다.

미국 보수 성향 싱크탱크 헤리티지재단의 제임스 캐러파노 부회장은 본보 인터뷰에서 “미중 갈등은 ‘코끼리 싸움’ 성격이 강하다. 중간에 낀 작은 나라가 ‘잔디’처럼 밟혀 죽지 않으려면 잔디가 아닌 나무가 돼야 한다. 한국은 더 큰 나무가 돼야 한다”고 했다. 칩워 시대에 살아남으려면 아무나 밟을 수 있는 잔디가 돼선 안 된다. 반도체 산업 경쟁력을 더 키우고 한미일 반도체 동맹도 더 단단하게 다져야 한다. 우리는 지금 더 큰 ‘반도체 나무’를 키우고 있는가.

박용 부국장 parky@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