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이슈 유럽연합과 나토

러 “서방, 우크라 파병하면 러-나토 충돌 불가피”…나토 측 “지상군 파병 계획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러시아는 27일(현지시간) 유럽이 우크라이나에 직접 군대를 파병할 경우 러시아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직접 충돌이 불가피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나토 측은 “우크라이나에 나토 동맹의 전투병력을 투입할 계획이 없다”며 파병 가능성에 선을 그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나토 회원국이 우크라이나에서 전투를 벌일 경우 대화는 나토와 러시아의 충돌이 불가피하다는 내용으로 바뀌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발언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전날 우크라이나 지원 국제회의 후 우크라이나 지상군 파병이 합의되지는 않았지만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취지로 언급한 것에 대한 의견을 말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세계일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서방 국가들의 우크라이나 파병 논의가 “매우 중요한 새로운 요소”라며 “이는 그들의 이익을 위한 것이 아니며 그들은 이 사실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이날 AP 통신에 최근 서방 일부 국가가 우크라이나에 지상군 파병을 검토 중이라는 주장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우크라이나에 나토 동맹의 전투병력을 투입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직접적 군사개입 가능성은 배제한 채 “국제법에 따르면 우크라이나는 스스로를 방어할 권리가 있으며 우리는 그 권리를 지킬 수 있도록 지원할 권리가 있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전날 로베르트 피초 슬로바키아 총리의 지상군 파병과 관련한 발언을 두고 파문이 확산할 조짐을 보이자 나토 사무총장이 직접 나서 서둘러 진화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피초 총리는 전날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지원 국제회의’ 참석을 위해 출국하기 전 자국 TV 연설에서 나토와 유럽연합(EU)의 일부 국가가 우크라이나에 군대를 파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