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6 (금)

"대파 한 단 집기도 무서워요"…설 지나도 줄줄이 급등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설 명절이 지났는데도 좀처럼 꺾이지 않는 물가에 장보기 부담스럽다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과일은 여전히 비싼 데다, 최근에는 조금 잡히나 했던, 대파나 오이 같은 채소 가격도 대부분 크게 오르고 있습니다.

그 이유가 뭔지 박예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의 한 전통시장 채소 가게입니다.

대파 한 단에 4천500원, 쪽파는 5천원, 오이 세 개에 4천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