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이원모 전략공천에 컷오프 후보들 반발‥'친윤 불패' 본격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상대적으로 조용했던 여당에서도 공천 파열음이 생겨나고 있습니다.

대통령과 가까운 의원들이나 검찰 혹은 대통령실 출신들이 단수추천이나 전략공천을 받고 있는데요.

일부 지역에선 출마를 준비해온 예비후보들의 반발이 나왔습니다.

구승은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경기 용인갑은 지난 세 차례 총선에서 모두 국민의힘 계열 후보들이 당선됐습니다.

이 같은 여당의 대표적 '양지'에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자 검사 출신인 이원모 전 대통령실 비서관이 전략공천 되자, 지역구를 일궈온 예비후보들은 거세게 반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