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국민의힘 박세훈 예비후보 "인천 3호선 경서역 설치로 생활편의 개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구 경서동 공약 발표

더팩트

국민의힘 박세훈 인천 서구갑 예비후보./박세훈 예비후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인천= 김재경기자] 박세훈 국민의힘 인천 서구갑 예비후보가 27일 "경서동 생활편의 개선을 기필코 해내겠다"며 경서동 발전을 위한 공약을 발표했다.

박 예비후보는 "외지인들이 청라와 검암은 잘 알고 있지만 경서동에 대한 인식은 다소 부족한 경향을 보이고 있다"며 "약 1만 3000명(2024년 1월 기준)의 인구가 거주하고 있음에도 이러한 현상이 있는 것은 경서동이 도시개발이나 생활편의 부분에서 소외되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선거구 획정을 대비해 경서동 주민들과 교류하며 지역 현안을 탐구해 공약을 준비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경서동 발전을 위해 △인천 3호선 대순환선 경서역 설치 △중봉터널(경서3지구~검단3구역) 조기 착공 △경서초중통합학교 신설(경서초→경서초중) △서곶지구대 경서분소 설치 △경서지구 우편취급국 설치 △경서3구역 대형마트 유치를 통한 상권 확보 등을 주요 공약으로 제시했다.

경서3구역 도시개발사업이 본격화되고 있는 흐름과 발맞춰 편리한 교통환경과 생활편의를 위한 기반 시설을 조성해 경서동 발전의 토대를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박 예비후보는 "최근 경서3구역 도시개발사업과 관련해 인천 서구청과 보람그룹이 호텔·레지던스 등 실버케어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협약을 맺었는데 이를 기점으로 본격화될 도시개발의 흐름에 발맞춰 경서동 발전 계획을 추진해야 한다"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편리한 교통환경을 조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700명에 가까운 재학생이 있는 경서초등학교는 교사당 학생 수가 18.5명으로 서구(14.3명), 인천시(14.8명) 평균보다 높은데 학생들이 초등학교 졸업 후 중학교 진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그나마 가까운 중학교들은 등교와 출근시간이 겹치면 약 30분 이상이 소요되는데 이는 경서동 주민들에게 매우 불합리한 처사로 경서초를 경서초중학교로 전환 신설해 최소한 경서동에서 중학교 졸업까지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약 1만 3000명이 거주하는 경서동에 지구대 분소, 우편취급국이 없어 치안, 우편행정 등을 검암동에 의존하고 있는데 경서동 치안 확보를 위한 서곶지구대 경서분소, 우편행정서비스 제공을 위한 우편취급국 설치를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서동의 항아리형 상권 형태를 언급한 박 예비후보는 "경서3구역에 대형마트를 유치해 경서동 주민들이 편리한 소비생활을 할 수 있도록 상권 확보도 함께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infact@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