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고령 리스크’ 진화 나선 바이든 “트럼프도 나만큼 늙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자기 부인 이름 기억 못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토크쇼에 출연해 경쟁자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나이와 정신 건강에 대해 공격했다. 올해 81세인 바이든 대통령이 77세로 비슷한 고령인 트럼프 전 대통령을 거론하며 ‘고령 리스크’ 진화에 나선 것이다.

27일 새벽(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해 "그는 대략 나만큼 늙었지만, 자기 부인의 이름을 기억하지 못한다"고 NBC '레이트 나이트' 쇼에서 말했다.

지난 주말 트럼프 전 대통령이 보수단체 보수정치행동회의(CPAC) 행사 연설에서 부인 멜라니아를 ‘머세이디스’라고 불렀다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주장과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트럼프 전 대통령이 멜라니아가 아닌 대통령 재임 기간 백악관 전략커뮤니케이션 선임 고문을 지낸 인사이자 CPAC 행사 주최 측에 속한 머세이디스 슐랩을 지칭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중요한 것은 사람의 생각이 얼마나 늙었는지"라고도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 전 대통령을 겨냥하며 "'로 대 웨이드'(낙태권)에서 우리를 (과거로) 되돌리기를 원한다. 50년, 60년이 지나 미국의 확고한 입장이 된 폭넓은 이슈에서 우리를 (과거로) 되돌리고 싶어 한다"고 비판했다.

2021년 1월 6일 벌어진 미 의사당 난입 사태로 체포된 이들을 트럼프 전 대통령이 '애국자'라고 부른 것과 관련해선 "자신이 헌법을 바꿀 수 있고 헌법의 일부를 그저 무시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보복에 대해 말하는 자"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의 고령 문제는 이번 미국 대통령 선거 최대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이달 초 바이든 대통령을 '기억력이 나쁘지만, 악의는 없는 노인'으로 표현한 특검 보고서가 나오면서 시작됐다.

이에 80세를 넘긴 바이든 대통령이 연임하는 데 적합하지 않다는 미국인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달 NBC 여론조사에서 유권자의 약 4분의 3이 바이든 대통령의 나이에 대해 걱정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들 응답자의 절반은 민주당 지지자였다.



오규민 기자 moh011@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