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이슈 아시아나항공 매각과 인수

‘깜깜이 매각’ 아시아나 화물 인수전… LCC "끝까지 고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8일 오후 2시 예비입찰 마감
제주·이스타 등 LCC 5파전 양상
마감 임박해 입찰제안서 몰릴 듯
손익·자산·부채 등 투자정보 없어
에어로케이 "투자설명서 못 받아"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 매각을 위한 예비 입찰이 28일 마감되는 가운데 인수 물망에 오른 국내 저비용항공사(LCC)들이 최종 검토에 들어갔다. 업계는 인수 후보군에 오른 LCC 대부분이 마감에 임박해 입찰제안서를 낼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항공 화물사업이 코로나 엔데믹 이후 둔화세인데다 지속적인 물동량 확보 등 여러 리스크가 존재해 '옥석가리기'가 중요하다는 지적이다.

■LCC, 예비 입찰 막판 저울질

2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 인수 후보군은 현재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에어프레미아, 에어로케이, 에어인천 등 5곳으로 추려진다. 이들 가운데 인수 희망자는 28일 오후 2시까지 자금 조달 계획서, 사업계획서를 포함한 입찰제안서를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부 매각 주관사인 UBS에 제출해야 한다. UBS는 최근 잠재 인수 후보군을 대상으로 투자설명서를 보냈다.

LCC 대부분은 끝까지 고민을 거듭하는 분위기다. 업계가 예상하는 인수액이 부채 포함 1조5000억~1조7000억원으로 적지 않은데다 UBS가 배포한 투자설명서에 화물사업부 손익, 자산, 부채 등 구체적인 정보가 제공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업계는 사모펀드를 대주주로 둔 이스타항공(VIG파트너스)과 에어프레미아(JC파트너스)가 상대적으로 유리한 위치에 있다고 보고 있다. 하지만 이들도 신중한 입장이다. 두 사모펀드는 모두 1조원 이상의 자금을 운용하고 있다.

이스타항공 대주주로 있는 VIG파트너스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인수 관련)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며 "내일이 돼야 알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항공, 에어프레미아 등 나머지 LCC 관계자는 "말할 수 있는 부분이 없다"고 조심스러워 했다.

반면, 에어로케이, 에어인천 등 LCC 2곳은 인수 의지가 높다. 에어로케이는 최근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 인수전에 참여할 것이라는 의지를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 에어로케이는 최대주주인 대명화학과 인수 준비를 함께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결 기준 대명화학의 지난 2022년 매출은 2조2158억원이다. 에어인천 관계자도 "28일 시간에 맞춰 입찰제안서를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 "사업 능력이 중요 요건"

LCC들이 앞다퉈 인수전에 뛰어들고 있지만 신중한 결정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휘영 인하공업전문대학 항공경영학과 교수는 "항공화물 사업은 절대 간단한 게 아니다"며 "화물 사업을 지속적으로 운영하고 수익성을 담보할 수 있는 마켓 파워나 물동량 등을 안정적으로 보유한 기업이 맡아서 해야 한다"며 "사업 능력이 있는 기업이 인수 지원을 하느냐가 중요한 포인트"라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 화물부문 경쟁력에 대한 근본적인 의구심도 제기되고 있다. 특수를 누린 코로나19 기간을 제외하고 항공화물부문이 아시아나항공 내 매출 비중 30%를 넘은 적은 없기 때문이다. 실제로 2014~2023년까지 아시아나항공 화물 사업이 코로나19 기간이던 2020~2022년을 제외하고 매출 2조원을 넘었던 적은 없었다.

이런 가운데 최근 인수 의사를 밝힌 에어로케이는 투자설명서도 받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에어로케이 관계자는 "(투자설명서를) 아직 못 받았다"며 "검토중이라는 말만 들었다"고 했다. 한 항공업계 관계자는 "UBS가 현재 인천을 거점으로 한 항공사 중심으로 투자설명서를 보냈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UBS 측은 "(내용을) 확인해줄 수 없다"고 했다.

kjh0109@fnnews.com 권준호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