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영상] 구호품 받아든 기쁨도 잠시…이스라엘군 총격 '아비규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보급로가 막혀 식량난에 허덕이고 있는 가자지구 북부 주민들.

요르단군이 긴급 구호품 전달에 나섰습니다.

수송기를 동원해 물품들을 공중에서 투하한 겁니다.

가자 주민들은 구호품을 받기 위해 해안가로 몰려나왔습니다.

하나라도 더 건지기 위해 먼바다까지 나가 실어 오는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먹을거리를 받아든 주민들은 환하게 웃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는데요.

행복한 순간도 잠시, 갑작스러운 총소리에 현장은 순식간에 아비규환으로 변했습니다.

이스라엘군이 위협 사격을 가한 겁니다.

한 주민은 우리가 도대체 뭘 잘못했느냐고 울부짖기도 했습니다.



조익신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