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LGU+, 중저가 단말기 '갤럭시 버디3' 2분기 출시 예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년만에 통신사 전용폰 내놔...해외서 30만원대 출고가인 갤럭시 A15 기반

[아이뉴스24 서효빈 기자] LG유플러스는 삼성전자 5세대(5G) 보급형 스마트폰 '갤럭시 A15 5G'를 기반으로 한 '갤럭시 버디3'를 올해 2분기에 출시한다. LG유플러스가 통신사 전용 단말을 내놓는 것은 2년 만이다.

아이뉴스24

갤럭시 A15 [사진=월마트 판매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7일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중저가 단말기 '갤럭시 버디3'가 올 2분기에 출시할 예정이다. '갤럭시 버디' 시리즈는 삼성전자가 LG유플러스를 통해서만 출시하는 중저가 단말기 시리즈다. '갤럭시 버디2' 출시가 2022년 6월임을 고려하면 2년 만에 LG유플러스가 전용 중저가 단말을 내놓는 것이다.

갤럭시 버디3는 갤럭시 A15 5G 모델을 기반으로 선보인다. 중저가 단말기인 갤럭시 A15는 90Hz 주사율을 지원하는 6.5인치 풀HD+ 디스플레이를 탑재하며 미디어텍 디멘시티 6100+ 5G 칩셋으로 구동된다. 작년 11월 해외에서 출시됐으며 현재 30만원 안팎의 출고가를 기록하고 있다.

최근 이통사들은 통신사용 갤럭시 중저가 단말기를 잇달아 내놓고 있다. 작년 11월 KT는 40만원대 '갤럭시 점프3'를 출시해 한달만에 50만원대 판매량을 기록했다. SK텔레콤은 지난해 5월 '갤럭시 퀀텀4'를 출시했으며, 올 상반기 '갤럭시 퀀텀5'를 준비하고 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갤럭시 버디2 단말의 노후화로 인해 신규 모델 확보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라인업을 확대해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서효빈 기자(x40805@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