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2025 오사카 엑스포 한국관 ‘첫 삽’…AI 신재생에너지 활용 미래비전 제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오사카 엑스포 한국관 디자인을 맡은 고주원 서울예술대 교수가 27일 도쿄 주일 한국대사관에서 ‘2025 오사카 엑스포’ 한국관 테마를 설명하고 있다. 도쿄=이상훈 특파원 sanghun@donga.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5년 일본 오사카 엑스포에서 선보일 한국관 기공식이 28일 열린다. 오사카 엑스포장 3500㎡ 부지에 세워지는 한국관은 ‘위드 하트(With Hearts), 마음을 모아’라는 주제로 세워진다. 인공지능(AI)과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해 미래 비전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오사카 엑스포 한국관을 운영하는 KOTRA는 기공식에 앞서 27일 도쿄 주일 한국대사관에서 테마 발표회를 개최했다. ‘위드 하트’는 개인과 개인, 개인과 사회 등 모든 주체가 상호 연결되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소주제인 ‘생명을 연결하다(Connecting Hearts)’는 마음이 한국의 기술, 문화 등 다양한 매개로 연결되고 있다는 걸을 뜻한다고 KOTRA 측은 설명했다.

한국관은 한국의 첨단 기술, 문화를 보여주는 3개 전시관으로 구성된다. 1관은 조명, 음향을 중심으로 세계인의 소통과 화합을 표현한다. 2관에서는 한국의 첨단 기술로 회복되는 생명의 순환을 보여준다. 3관에서는 한국의 기술로 구현될 미래 사회의 모습을 연출한다.
KOTRA 측은 “산업, 문화 등 다방면에서 국가간 상호 협력을 확대하는 한국 산업의 장점을 부각할 것”이라며 “한일 양국 상호 협력 기회의 장을 마련해 미래지향적 발전과 협력을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오사카엑스포는 내년 4월 13일~10월 13일 6개월간 오사카 인공섬 ‘유메시마’에서 열린다. 한국은 150여개 참가국 가운데 가장 먼저 일본 측에 전시관 건설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이상훈 특파원 sanghu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