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6000원에 순대 1.5㎏ '가득'…광장시장과 달리 푸짐해 화제인 곳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튜버 '떡볶퀸', 경동시장 찾아 순대·만두 등 구매

아낌없이 푸짐한 양에 만족감 드러내…맛도 훌륭

'메뉴 바꿔치기' 광장시장과 비교되는 모습 보여

최근 '시장에서 바가지를 당했다'는 폭로 글이 잇따라 올라오는 가운데, 타 시장과는 다르게 경동시장은 고물가 시대에도 착한 가격을 유지하고 있다는 소식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아시아경제

유튜버 '떡볶퀸'이 경동시장에 방문하여 구매한 모둠 순대. [사진=유튜브 '떡볶퀸' 갈무리]


26일 유튜버 '떡볶퀸'은 '광장시장과 같은 가격, 차원이 다른 양'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은 27일 기준 조회 수 50만회를 기록했다. 영상을 보면, 유튜버는 경동시장의 분식집을 방문해 단돈 1만원에 순대를 가득 구매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해당 분식집은 순대를 1㎏당 4000원에 판매하고 있었는데, 즉석에서 순대를 만들고 있던 사장에게 "순대와 내장을 구매하겠다"고 하자 상인은 순대 6000원어치(1.5㎏), 오소리감투 4000원어치, 허파 1000원어치, 간 1000원어치 등을 포장해줬다. 심지어 간과 허파는 손바닥보다 큰 덩이가 단돈 1000원에 판매되고 있었다. 해당 가게에서 유튜버는 머리 고기 반 마리도 1만2000원어치에 구매했다. 상인이 머리 고기를 한참이나 썰고 있자, 유튜버는 "양이 정말 많네요"라고 감탄했다.

이후 유튜버의 발길이 향한 곳은 수제 튀김만둣집이었다. 해당 만둣집은 야끼만두를 30개에 1만원에 판매 중이었으며, 가게를 찾은 유튜버에게 직접 시식을 권하기도 했다. 이곳에서 유튜버는 꼬마김밥 20개(4500원)를 구매했고, 이어 다른 매장에서 1개당 200원짜리 찹쌀도넛도 포장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튜디오에서 포장한 음식을 진열하던 유튜버는 "정리하다 보니 내가 사 온 게 정말 이 가격이 맞는지 의심이 되더라. 마치 10년 전 물가로 돌아온 기분이었다"며 "물론 매장에서 먹는 게 아니라, 포장해 와서 양이 많은 걸 수도 있겠지만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유튜버는 양을 확인하기 위해 순대, 허파, 오소리감투, 머리 고기 등을 풀어놓았으나 양이 많아 접시에는 도저히 담을 수 없어 나무 도마에 올릴 수밖에 없었다. 유튜버는 "이렇게 사 먹고 나니, 앞으로 밖에 나가서 순대를 만족하며 사 먹을 수 있을지 의문이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사 온 음식을 시식한 유튜버는 "(순대는) 우리가 흔히 아는 찹쌀순대 맛인데, 당면의 찰기와 밀도가 높아서 입 안에 착착 붙는다. 갓 만든 순대라서 누린내도 전혀 없고 신선하다"며 "허파도 쫄깃하다. 머리 고기며 내장이며 뭐 하나 빠질 것 없이 냄새도 안 나고 너무 맛있었다"고 전했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양심적이면서 맛도 있으니 모든 걸 다 갖췄다", "저곳이 진정한 재래시장 같다", "요즘 시장 물가가 너무 비싸다고 느꼈는데, 경동시장은 꼭 한번 방문해보고 싶다" 등의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경동시장과 비교되는 광장시장…메뉴 바꿔치기 논란으로 뭇매
아시아경제

광장시장을 방문한 유튜버에게 메뉴 바꿔치기를 하는 상인의 모습. [사진=유튜브 '떡볶퀸' 갈무리]


이와 같은 경동시장의 모습은 최근 메뉴 바꿔치기 논란에 휩싸인 광장시장의 모습과는 대조되는 모습이다. 광장시장은 바가지 가격으로 홍역을 앓았다가 가장 최근에는 메뉴를 혼동하게 하는 설명으로 소비자를 혼란에 빠지게 하여 상대적으로 비싼 가격에 메뉴를 판매한 사실이 공론화되어 뭇매를 맞았다.

떡볶퀸은 경동시장에 방문하기 전, 광장시장을 찾아 한 상인에게 순대 8000원어치를 주문하자 상인은 "모둠으로 섞어 줄게요"라고 답한다. 이후 결제할 때는 1만원어치 모둠 순대값을 내게 하는 수법으로 유튜버에게서 만원을 받아 갔다. 심지어는 카드 결제를 받지 않고 오직 현금만 받는 가게도 있었다. 이에 유튜버는 "'모둠으로 섞어주겠다'는 말을 누가 만 원짜리 모둠 순대를 준다는 말로 이해하겠는가. 당연히 동일한 가격에 내장을 섞어 주는 것으로 이해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고기정 인턴 rhrlwjd0312@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