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미국, 중국 태양광 관련 수입 제재 조짐...기업들에 공급망 자료 요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장 활동 업체들에 광범위한 설문지 전달
거래 상대 정보부터 강제노동 여부까지
신장, 태양광 주원료 폴리실리콘 세계 최대 생산지


이투데이

미국 애리조나주 알링턴에 태양광 패널들이 보인다. 알링턴(미국)/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이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 강제노동과 관련해 기업들을 조사 중인 가운데 태양광과 관련한 제재에도 착수했다.

2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이달 초 미국 관세국경보호청이 중국과 거래하는 태양광 수입 업체들에 광범위한 설문지를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과거에는 통관 검사를 위해 선적이 보류됐을 때만 업체들이 당국에 관련 정보를 제출하는 식이었지만, 이번에는 당국이 직접 나섰다.

설문지는 19페이지로 구성됐고 수입 업체들에 모듈과 패널의 출처뿐 아니라 생산 시설과 판매 사무소, 연구개발 시설의 위치와 조직도, 도매업자의 송장 등 주요 정보를 요구하고 있다. 또 기업이 강제노동과 아동노동, 죄수노동 등을 방지하기 위해 어떤 조처를 하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이 포함됐다.

이번 요청은 2022년 6월 발효된 위구르 강제노동방지법(UFLPA)과 관련해 미국 정부가 법을 어떻게 집행하고 있는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는 가운데 나왔다. 그간 당국은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 생산된 면화 수입 등을 집중적으로 단속했지만, 해당 지역이 태양광 패널 주원료인 폴리실리콘의 세계 최대 생산지이기도 한 만큼 태양광으로 단속 범위를 넓히려는 것으로 보인다.

로스캐피털파트너스는 고객 서한에서 “강화한 정밀 조사는 UFLPA 우려를 대부분 해소한 대규모 태양광 제조업체들에 도움이 될 수 있지만, 안정적인 공급망을 가지지 못한 중소기업들은 질문지에 답변하기 까다로울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투데이/고대영 기자 (kodae0@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