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우주쓰레기 처리 위성 개발 착수…2027년 누리호로 발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447억원 투입…'우주물체 능동제어 선행기술 개발사업' 착수

아이뉴스24

우주 잔해물 포획을 위한 전개형 및 로봇팔형 탑재체 개념 이미지 [사진=뉴로메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과기정통부는 우리별 1호 등 수명이 다한 우주자산을 다시 지상으로 가져오거나 우주 궤도상 수리 등 다양한 임무를 수행할 실증위성 개발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7일 15시 한국연구재단에서 '우주물체 능동제어 선행기술 개발사업' 온라인 설명회를 개최하고, 공모를 통해 올해부터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우주물체 능동제어란 '위성, 소행성 등 우주물체에 접근해 위치 또는 궤도를 변경하거나 연료 보급, 수리, 궤도 견인 등을 통해 위성 등 우주자산의 임무수명을 연장하는 기술'을 말한다. 달, 화성, 소행성 등 우주탐사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한 기술이다.

한국연구재단 공고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임무 종료된 우리나라 우주잔해물을 우주 궤도에서 제거함으로써 우주물체 제어기술을 우주에서 실증하는 것'을 목표로 올해부터 2028년까지 총 447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1차년도인 올해 예산은 25억원이다.

우주 선진국은 소행성이나 지구궤도 상 우주물체에 대한 근접 탐사, 샘플 채취 후 귀환, 우주궤도 보호 등의 임무를 이미 실현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위성 임무 수명 연장, 우주물체 위치 제어 등을 사업 목표로 하는 우주 기업도 늘어나는 추세다.

우리나라의 경우 그동안 우주물체 능동제어 관련 다관절 로봇팔 서비스 위성이나 우주 그물을 활용해 우주 쓰레기를 포획하는 기술 등의 기초 수준 연구는 진행돼 왔다. 최근 해당 분야에 많은 논문이 발표되는 등 연구자들의 관심도가 상승하고 있다.

김기석 과기정통부 우주기술과장은 "우리나라 최초의 인공위성인 우리별 1호를 귀환시키는 임무에서부터 궤도상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실증위성 개발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이라고 설명하고 "2027년 말에 발사할 누리호에 탑재해 발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지난 20일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능동기술 실증위성’ 개발을 책임질 주관연구기관 공모를 진행하고 있다. 접수기한은 3월 25일까지이며, 3월 말 평가를 통해 주관연구기관을 선정해 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노경원 연구개발정책실장은 “능동제어 실증위성을 통해 우주 선진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핵심기술을 조기에 확보할 계획이며, 향후 궤도상 위성 지원 서비스 기술을 제공하는 우주 서비스 산업에 동 기술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최상국 기자(skchoi@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