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이성윤 후보 "윤 정권 끝장내는 것이 전북홀대·낙후 탈피하는 지름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재근 기자(=전주)(jgjeong3@naver.com)]
이성윤 전 검사장은 더불어민주당 22대 국회의원 후보자 출마와 관련해 "전북홀대와 낙후를 탈피할 수 있는 길은 현 윤석열 정권을 끝장내야 가능한 일"이라면서 인적청산 및 제도개혁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또 이 전 검사장은 전주시을지역구 출마에 대해 "철저히 당의 결정과 판단에 따른 것이며 본선 경쟁에서 필승카드로 출마시킨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특히 이 후보는 "낙하산 인사 같으면 차라리 입당시 전략공천지역 단수 출마를 요청했을 것이지만 후보 경선에 참여했다"면서 "이 정권을 멈추게 함으로써 전북홀대도 멈출 것"이라고 강조했다.
프레시안

▲ⓒ프레시안


특히 이 전 검사장은 최근 언론사 주최 토론회 불참과 관련 "경선 일정이 급박하게 돌아가면서 사전에 당일 참석하는 행사를 취소시킬 수 없어 부득이 후보간 토론회에 참석할 수 없지만 본선에서 공식적인 후보자간 토론회 자리가 마련될 땐 반드시 참가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전주지역의 현안사업으로 '인구감소와 산업위촉'을 거론하면서 "전북특별자치도와 합심해 지역현안사업 해결에 앞장서고 향후 시민들과의 소통을 통해 지역 현안사항을 꼼꼼히 챙겨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전 검사장은 또 "국회에 진출하게 되면 ‘김건희 종합 특검법’ 통과와 정치검찰의 청산을 통해 일부에 의해 사유화된 검찰권력을 국민의 검찰로 되돌려 놓는데 최선봉에 서겠다"고 피력했다.

이밖에 이 전 검사장은 "아직 선거사무실조차 구하지 못한 상태이고 조직도 구성하지 못해 지역과의 연락이 다소 어려운 점에 대해 사과하고 지역주민과의 소통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재근 기자(=전주)(jgjeong3@naver.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