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전북소방-전북개발공사 '지하 전기차 화재 안전' 맞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기차 보급·충전 인프라 확대 정책 지원

전북도 소방본부(본부장 주낙도)와 전북개발공사(사장 최정호)는 '지하 전기차 충전 구역 화재 안전시설 설치 시범사업'에 맞손을 잡았다.

27일 전북소방에 따르면 이날 협약은 범정부적 전기차 보급과 충전 인프라 확대 정책을 지원한다. 전기차는 2019년 1841대였다. 지난해 도내는 1만9795대, 전국은 54만3900대로 급증했다.

충전시설·공동주택 등 주요시설 의무 설치와 민간 설치보조금 지원으로 도내에만 1만12기를 운영, 지속적인 증가 추세다.

아시아경제

27일, 전북소방-전북개발공사는 '지하 전기차 충전구역 화재안전관리 강화'에 업무협약을 맺었다.[사진 제공=전북소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기차는 내연차량과 달리 배터리 열 폭주 현상 등으로 화재 진압이 어렵고, 지하 충전 구역에서 불이 나면 기존 진압 전술로는 조기 진화가 어렵다. 화재 확산 시에 대형 인명피해까지 가져온다.

대책은 지하 충전시설 지상 설치가 먼저다. 지상 설치나 이전이 불가능한 대상은 충전 구역 주변에 화재 안전시설 설치 등에 노력해야 한다.

협약은 '지하 전기차 충전 구역 화재 안전 강화 협력'의 일환으로 전기차 화재에 도민의 선제적 안전 확보를 추진한다.

협약에 따라 전북개발공사는 오는 5월까지 자사가 관리 운영 중인 공동주택 중 충전시설의 지상 이전이 불가한 1곳의 소요 경비를 전액 부담, 방화벽 등 화재 안전시설 6종을 설치한다.

소방본부는 설치된 화재 안전시설의 기술지원과 전기차 충전구역에 화재 대응 요령 등 소방 훈련 등을 지원한다.

양 기관은 협약 시범사업 결과를 분석, 지하 충전 구역에 화재 안전시설 종류, 설치 기준, 방법 등의 확정, 전기차 화재 안전관리 강화에 지속적인 공동협력에 나선다.

최정호 전북개발공사장은 "공동주택에 화재 안전시설을 선도적으로 설치, 도민에게 안전 행복을 줘 기쁘다"면서 "전북소방과 협력해 안전한 주거환경 만들기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주낙동 소방본부장은 "전북개발공사와 손잡고 지하 전기차 충전 구역에 화재 안전시설 설치 시범사업을 선제적으로 하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며 "도민이 불안감 없이 전기차를 이용하도록 화재 안전관리에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김건완 기자 yacht@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