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전북 국회의원 10석, 여야가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결단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인 기자(=전주)(chin580@naver.com)]
김관영 전라북도특별자치도지사는 전북의 국회의원 의석수 10석 유지는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유지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관영 지사는 27일 이같은 내용의 건의문을 국회에 보내고 "전북특별자치도민들은 국회의원 의석수가 줄어들 것이라는 소식에 충격과 참담함을 느끼고 있다"면서 "이제 국회에서 결단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건의문에서 "전북 도민들은 특별자치도 출범을 계기로 새로운 도전의 의지를 모으며 희망의 길을 개척하려고 몸부림치고 있는 시점에 도민의 열망을 대변할 국회의원수가 축소되는 것은 특별자치도 시대의 흐름에 반하는 것은 물론 도민들에게는 견디기 힘든 상처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중앙선관위 산하 국회의원 선거구획정위원회가 국회에 제출한 선거구획정안은 "인구, 행정구역, 지리적 여건, 교통,생활문화권 등을 고려해 인구 대표성과 농산어촌의 지역 대표성을 반영해야 한다는 공직선거법의 기본 원칙이 지켜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김관영 지사는 "더구나 비수도권 지역에서 유일하게 전북특별자치만 의석수를 줄이겠다는 것에 대해 전북도민들은 분노하고 있다"면서 "2020년 대비 2023년 인구수를 비교하면 전북보다 경북,경남이 훨씬 많이 줄었고 전남은 유사한 수준인데 전북만 의석수를 줄이려는 것에 어느 국민이 납득할 수 있냐?"고 따져 물었다.

김 지사는 "전북특별자치도 의석수를 지키는 것은 특정정당의 유불리의 문제도 아니며 전북지역만의 문제도 아니"라면서 "국회에서 전북특별자치도 의석수를 다시 살려내는 결단을 내려 달라"고 촉구했다.

[건의문전문]

전북지역 국회의원 최소 10석 유지 촉구 건의

전북특별자치도 국회의원 의석수를 지켜주십시오.
전북특별자치도 국회의원 의석수가 줄어들 것이(라는 소식에 우리 도민들은 충격과 참담함을 느끼고 있습니다.
우리 도민들은 특별자치도 출범을 계기로 새로운 도전의 의지를 모으며 희망의 길을 개척하려고 몸부림치고 있습니다.
이 중대한 시점에 전북특별자치도의 열망을 대변할 국회의원 의석수가 축소되는 것은 특별자치도 시대의 흐름에 반하는 것이 될 것이며, 도민들에게는 견디기 힘든 상처가 될 것입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국회의원 선거구획정위원회가 국회에 제출한 선거구획정안은 “인구, 행정구역, 지리적 여건, 교통, 생활문화권 등을 고려해 인구 대표성과 농산어촌의 지역 대표성을 반영해야 한다”는 공직선거법의 기본 원칙이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더구나 비수도권 지역에서 유일하게 전북특별자치도만 의석수를 줄이겠다는 것에 대해 우리 도민들은 분노하고 있습니다.
2020년 대비 2023년 인구수를 비교하면, 전북보다 경북, 경남이 훨씬 많이 줄었고, 전남은 유사한 수준입니다. 그런데도 전북만 의석수를 줄이겠다니, 어느 국민이 납득하겠습니까?

*2020년 대비 2023년말 인구감소
경남 8만 9천여명 감소(△2.67%), 경북 8만 5천여명 감소(△3.23%),
전남 4만 8천여명 감소(△2.56%), 전북 4만 9천여명 감소(△2.73%)

불공정하고, 차별적인 전북특별자치도 의석수 축소시도를 바로 잡아야 합니다.

이제 국회에서 결단해 주십시오.
지역 대표성을 반영하기 위해, 균형발전의 헌법적 가치를 지키기 위해, 그리고 전북특별자치도의 희망을 위해, 이제 국회에서 전북특별자치도 의석수를 10석으로 유지해주십시오.

전북특별자치도 의석수를 지키는 것은 특정정당의 유불리의 문제가 아닙니다. 전북지역만의 문제도 아닙니다.
그 누구든 전국정당을 지향한다면, 그 누구든 국가균형발전의 꿈을 추구한다면, 전북특별자치도 의석수를 지켜야 합니다.
이제 공은 국회에 왔습니다. 여야가 결단하면, 해낼 수 있습니다.
당을 뛰어넘어 대한민국을 바라보면, 길이 열립니다.

전북특별자치도법을 통과시키며 새로운 시대를 열어냈던 국회에서, 전북특별자치도 의석수를 다시 살려내는 결단을 내려주시기를 절박한 마음으로 건의드립니다.

2024. 2. 27.
전북특별자치도지사 김 관 영
프레시안

▲김관영 지사 ⓒ전북특별자치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인 기자(=전주)(chin580@naver.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