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원주시 공무원노조-선관위, 22대 총선 선거사무 협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쿠키뉴스

강원 원주시청 공무원노동조합(이하 원공노)과 원주시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들이 27일 원공노 사무실에서 22대 총선 선거사무 협의를 갖고 있다. (원주시청 공무원노동조합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원 원주시청 공무원노동조합은(이하 원공노) 27일 원공노 사무실에서 원주시 선거관리위원회(이하 원주선관위)와 22대 총선 선거사무 협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원공노와 원주선관위는 지난 2021년부터 지속적으로 상호 만남을 이어오며 선거사무원 처우개선을 위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

그 결과, 선거사무 공무원 참여 인원 축소, 노후화된 사전투표 장비 교체 및 예비 장비 추가 확보, 벽보 작업 외부 용역, 투표소 내 난동 민원인 대책을 위한 지역 경찰과 협조 강화 등 현장 차원에서 실질적인 개선을 이뤄내기도 했다.

지난해 11월 원공노가 원주선관위를 방문해 선거사무 관련 요청사항을 전달하고 이에 대한 원주선관위 답변을 듣는 자리를 가졌으며, 올해는 원주시청 공무원 투·개표 투입 인력을 협의하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

원공노 문성호 사무국장은 “지난번 미팅 시 요청한 사항에 대해 원주선관위 차원에서 해결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 신속히 개선해 주신 점에 대해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도 원공노와 원주선관위 간의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선거사무 관련 이슈들에 대해 상호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자는 좋은 선례를 계속해서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원주선관위 인상진 선거계장은 “기초지자체 공무원노조의 선거사무 거부로 선거사무 인력 확보에 난항을 겪고 있는 타지역의 경우와 다르게 원공노의 합리적인 요구와 적극적인 지원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선거사무 협조의 주요 이해관계자인 원공노와 우호적인 협력관계를 유지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답했다.

쿠키뉴스

강원 원주시청 공무원노동조합(이하 원공노)과 원주시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들이 27일 원공노 사무실에서 22대 총선 선거사무 협의를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원주시청 공무원노동조합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주=박하림 기자 hrp118@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