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이슈 공식 출범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단독]공수처, 대검찰청 감찰부 압수수색…임은정 검사 비밀누설 혐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명숙 전 총리 모해위증 의혹 관련 감찰사실 누설 혐의

JTBC

공수처가 임은정 검사 공무상비밀누설 혐의 관련 대검찰청을 압수수색하고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은정 대구지검 부장검사의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를 수사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공수처)가 대검찰청 감찰부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공수처는 2021년 3월, 임은정 당시 대검 감찰정책연구관이 관여했던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 의혹 관련 감찰 자료 등을 대검 감찰부에서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임 검사는 2021년 3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 전 총리 모해위증 의혹 감찰과 관련해 "검찰 측 재소자 증인들을 입건해 공소 제기하겠다는 저와 형사 불입건하는 게 맞는다는 감찰3과장, 서로 다른 의견이었는데 총장님은 감찰3과장을 주임검사로 지정했다" 고 적었습니다. 당시 검찰총장은 윤석열 대통령이었습니다.

대검찰청은 지난 23일 "직무상 알게 된 비밀을 외부에 공개하고 감찰 사실을 절차에 의하지 않고 SNS에 공표했다. 공정성에 대한 오해나 논란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글을 게시해 검사로서 체면이나 위신을 손상하는 행위를 했다"며 임 검사에 대한 징계를 법무부에 요청했습니다.

임 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당시 검찰 관계자의 사실과 다른 발언을 여러 언론매체에서 받아썼는데 그 검찰 관계자들이 아닌 그런 보도 이후에 제 소회 글이 비밀을 누설한 것이라니 황당하고 씁쓸하다"고 적었습니다.



이서준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