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경찰청, 전세사기 등 국외도피범 610명 집중관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중점·일반 등 3가지 등급 분류 관리

전세사기·마약 '핵심' 분류 최우선 검거

아시아투데이

경찰청. /박성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정민훈 기자 = 경찰청이 전세사기 등의 범죄를 저지르고 해외로 도피한 이들 가운데 중요 국외도피사범 610명을 선정하고 범부처 공조 역량을 모아 신속히 검거·송환한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청은 지난 20일부터 전세사기, 마약 등 범죄를 저지른 후 해외로 도주한 국외도피사범마다 등급을 나눠 검거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한정된 수사인력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핵심 △중점 △일반 등 3가지로 등급으로 나눴다.

보이스피싱·전세사기 등 악성사기 및 마약 등 중독성 범죄 사범의 경우 '핵심'으로 분류되며, 국가수사본부·수사관서에서 매우 중요하거나 중요한 국외도피사범에 대해 각각 '중점', '일반' 등급을 부여토록 했다.

경찰청은 이 같은 체계를 적용해 △핵심 44명 △중점 216명 △일반 350명 등 610명을 중요 국외도피사범으로 선정했다.

핵심 등급자 44명이 도피한 국가는 총 10개국으로, 베트남 22.7%(10명), 중국 20.4%(9명), 필리핀 15.9%(7명), 태국 13.6%(6명) 등 순이다.

범죄유형으로는 전세사기 등 경제사범이 36.3%(16명)로 가장 많고, 사이버도박 25%(11명), 마약 11.3%(5명), 산업기술 유출 9%(4명)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핵심 등급자에는 빌라 수십세대를 보유한 채 공인중개사들과 집단 공모해 피해자 30여명으로부터 보증금 명목으로 총 43억원 상당을 편취한 전세사기 범죄단체 조직원이 포함됐다.

또 국내 유명 아파트의 '선 할인 분양'을 빌미로 분양자들을 모집하고 입금받은 분양 대금을 빼돌리는 수법으로 사전 분양신청자 50여명으로부터 총 45억원 상당을 편취한 아파트 분양 사기 피의자도 명단에 올랐다.

이외에도 중국·베트남 등을 거점으로 사이버도박 범죄단체를 조직 후 인터넷 도박사이트를 다수 운영하며 약 5조원 상당의 범죄수익을 챙긴 다국적 사이버도박 범죄단체 총책과 해외 거점 마약 범죄단체를 조직한 뒤 2019년부터 다년간 필로폰 5kg, 케타민 1.5kg 등 시가 50억원 상당의 마약류를 국내 밀반입하고 텔레그램 메신저를 통해 내국인에게 판매한 국제 마약 유통 조직 총책도 우선 검거 대상으로 분류됐다.

경찰청은 국외도피사범의 추적·검거뿐만 아니라 해외로 유출된 범죄자금 및 피해금의 추적·동결·환수에도 공조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주요 국외도피사범을 등급별 집중관리하고, 국내외 법 집행기관 등과의 견고한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전방위 국제공조 활동을 추진함으로써 우리 국민의 평온한 일상을 지키고 민생 위협 범죄 척결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