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마약 취해 옷 벗은 채 강남 한복판 활보...30대 작곡가 구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그래픽=이준석 기자. 파이낸셜뉴스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마약에 취해 난동을 피운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 작곡가가 구속됐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24일 마약류관리법 위반과 재물손괴 혐의로 최모씨(39·남)를 구속했다.

최씨는 지난 22일 새벽 필로폰을 투약하고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한 무인 카페에서 난동을 피우며 집기류를 부순 혐의를 받는다. 또 몇 시간 후 카페에서 나와 폭설이 내린 출근길에 웃통을 벗고 돌아다닌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이날 오전 8시 20분께 '선릉로 일대에서 웃통을 벗고 다니는 남자가 있다'는 신고를 받았고 최씨를 데려와 파출소에서 보호 조치했다. 그러던 중 카페에서 주사기 등이 발견됐다는 신고를 받고 최씨에 대한 마약 간이시약 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와 최씨를 긴급 체포한 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중앙지법은 지난 2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영장을 발부했다.

kyu0705@fnnews.com 김동규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