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대폭 감점에도 현역 불패‥용산 출신도 '뒷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현역불패'라는 말이 나온 국민의힘에선 상대적으로 조용한 공천이 이뤄지고 있는데요.

대통령실 출신 인사들의 공천이 후반으로 갈수록 두드러지는 모습입니다.

손하늘 기자입니다.

◀ 리포트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강원도 원주를 찾았습니다.

문화격차 해소 공약을 발표하면서 이 지역 출마자들을 응원했습니다.

[한동훈/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박정하나 김완섭같은, 어디 내놔도 손색없는 후보를 먼저 제시한 것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