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양보없는 '강대 강' 대치‥대화 가능성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의료현장을 떠난 전공의들을 향해 환자들은 물론, 병원의 다른 종사자들도 빨리 복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 앵커 ▶

강대강 대치를 이어가는 정부와 의료계가 대화와 타협을 시도해야 한다는 요구도 나옵니다.

지윤수 기자입니다.

◀ 리포트 ▶

환자와 가족들은 불안감을, 그리고 분노를 누르지 못합니다.

[암 환자 보호자 (음성변조)]
"무수히 그렇게 급한 사람들이 온다고. 왜 그런 사람들 붙잡고 이런 걸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