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마음 상담소] 노인 아닌 ‘어른’이 되길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여러분은 오늘 어떤 책을 읽으셨나요? 저는 일본의 어르신들이 쓴 ‘사랑인 줄 알았는데 부정맥’을 읽었습니다. 이 책은 일본의 평범한 어르신들이 지은 ‘센류’라는 5-7-5 운율, 총 17개의 음으로된 짧은 시를 모은 책입니다. 일본실버타운 협회 주최로 해마다 열리는 센류 공모전에서 선정된 88수의 시가 담겨 있습니다. 이 책은 어르신들이 젊은 시절과 달라진 노년의 변화를 어떻게 수용하고, 이를 웃음으로 승화시키는지 잘 보여주는 짧은 시가 수록되어 ‘10분 만에 보는 책’이라는 별칭이 붙었습니다.

‘사랑인 줄 알았는데 부정맥’이라는 제목부터, ‘연상이 내 취향인데 이제 없어’, ‘일어나긴 했는데 잘 때까지 딱히 할 일이 없다’라는 글 등 노년의 삶을 희극으로 보여주는 어르신들의 표현이 웃음짓게 하면서 묘하게 슬픔을 남기며 덮게 되는 책입니다. 표지의 빨강, 그러면서도 단정한 그림과 함께 큰 글씨로 쓰여진 책은 어르신들과 함께 읽어도 참 좋은 책이라는 생각이 들게 합니다.

어느 책에서인가, 의예과 학생들에게 ‘노인’이라는 단어를 사용했을 때와 ‘어르신’이라는 단어로 말했을 때 어떤 생각이 떠오르는지를 실험한 내용이 생각납니다. ‘노인’이라는 단어에는 우울함, 답답함, 꼬장꼬장함, 궁상맞음 등의 연상어가 따라왔지만, ‘어르신’이라는 단어 뒤에는 지혜로움, 존경, 리더십, 경험, 재력, 지식 등의 연상어가 따라왔습니다.

누구나 그렇겠지만, 저는 우울하고 답답하고 꼬장하고 궁상맞은 꼰대 같은 노인이 아니라, 지혜롭고 존경받고 경험이 많고 재력이 있는 깐부 같은 어르신이 되고 싶은데요, ‘사랑인 줄 알았는데 부정맥’을 읽으면서 이런 위트가 있는 어르신으로 늙어가는 것도 참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내 인생을 볼품없이 만들 것인지, 우아한 모습으로 그리며 살 것인지는 ‘지금부터 내가 어떤 마음가짐으로 사느냐에 달렸구나’라는 생각에 용기를 얻습니다. 나의 노년이 우아하게 나이 들어가는 ‘어른’의 모습이길 기대합니다.

전안나 책글사람 대표·사회복지사

[전안나 책글사람 대표, 사회복지사 (opinio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