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MWC24]'갤럭시 링' 살펴본 최태원, 노태문에 "워치 있는데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웨이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4 삼성전자 부스에 방문해 스마트 링 신제품 '갤럭시 링'에 대한 소개를 듣고 있다. 사진=임재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삼성전자 스마트 링 '갤럭시 링'. 사진=임재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임재덕 기자]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4 삼성전자 부스를 깜짝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처음 실물이 공개된 스마트워치 '갤럭시 링'에 대한 관심을 숨기지 않았다.

최 회장은 이날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과 만나 "특별히 이렇게 디자인한 이유가 있느냐"고 물었다. 스마트워치로 건강 데이터 측정이 가능한데, 굳이 별도의 폼팩터를 추가한 배경을 물은 것이다.

노 사장은 "(갤럭시 링은) 한 번 충전하면 5일에서 최장 9일까지 재충전 없이 사용할 수 있다"면서 "항상 몸에 착용하면서 중요한 헬스 정보를 놓치지 않고 모니터링하는 데 적합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워치에 비해 오래 착용하는 데 대한 부담이 적고, 헬스 기능에만 특화한 제품이어서 배터리 수명도 길다는 얘기다. 갤럭시 링은 수면 중에도 편하게 착용할 수 있고, 반지 안쪽 면이 손가락을 감싸 세밀한 건강 데이터 측정이 가능한 게 특징이다.

최 회장은 이 외에도 ▲"전화를 스크린으로 보는 건가" ▲"현재는 산소 센서만 달려있는가" 등 갤럭시 링에 관한 궁금한 점을 물었다.

갤럭시 링의 구체적인 출시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 다만 업계에서는 7∼8월께 열리는 하반기 언팩 후 시장에 내놓을 것으로 보고 있다. 노 사장은 이날 출시 시기를 묻는 기자의 말에 "열심히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면서 "올해 내로 잘 준비해서 소개해드릴 것"이라고만 답했다.

최 회장은 이날 삼성전자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24 시리즈에 탑재된 인공지능(AI) 기능도 관심을 보였다. 온디바이스 AI 엔진으로 구현한 '통·번역' 기능 설명을 듣던 중에는 ▲"(랭기지팩) 용량이 어느 정도 들어가는가" ▲"지원하는 언어는 몇 가지나 되는가"를 되묻기도 했다.

통신 계열사인 SK텔레콤과의 협업 가능성도 열어뒀다. 삼성전자 부스를 모두 둘러본 후 최 회장은 이날 창립총회를 연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GTAA)를 언급하면서 "뭔가 조금 더 논의할 부분이 있어 따로 나중에 (이야기하자)"라고 제안했고, 노 사장은 "잘 협력하겠다"고 답했다. 이에 유영상 SKT 대표이사는 "다음 달에 바로 얘기하자"고 했다.

임재덕 기자 Limjd87@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