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이슈 스마트폰 소식

[MWC 2024] 삼성 '갤럭시 링' 본 최태원 SK회장…노태문 만나 '협업' 제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최태원 SK그룹 회장(가운데)과 노태문 삼성전자 MX부문 사업부장(사장)이 26일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 비아 전시장에서 개막한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4)'에서 삼성전자 '갤럭시 링'을 살펴보고 있다./제공=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스페인 바로셀로나 /아시아투데이 김윤희 기자 =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이 MWC2024에서 만나 '갤럭시 링'을 살펴보던 중 협업을 제안했다. 최 회장은 "저희가 저희 부스에서 지금 보면 AI 얼라이언스, 텔코 얼라이언스 하고 있다"며 "그것과 관련해서 저희 유영상 SKT 사장이 선임하고 뭔가 조금 논의 더 드릴 부분이 있어 따로 한 번 나중에..."라고 말을 전했다. 이에 노 사장은 "협력하겠다"며 긍정적인 입장을 전했다. SK와 삼성전자가 협업할 수도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24에 방문한 최 회장은 삼성전자를 방문해 약 25분간 '갤럭시 S24 시리즈'와 이날 첫 공개된 '갤럭시 링'을 살펴봤다. 최 회장은 갤럭시 링을 보며 "이건 전화하고 센싱해서 전화로 스크린으로 보는건가"라고 질문했다. 이에 노 사장은 "아직까지 전화 기능은 안되고 헬스 모니터링을 통해 자기 헬스 정보인 수면을 볼 수 있다"고 전했다. 이에 최 회장은 "현재로서는 산소포화도 센서만 달려 있는 것인가"라며 질문했고 이에 노 부장은 "그렇다"고 말했다. 노 사장은 갤럭시 링 디자인에 대해 "항상 부담없이 차고 있으면서 장시간 차고 있다"며 "저희들이 이 반지형으로 만드는 경우 충전하고 나면 5일에서 최장 0일까지 재충전이 필요없이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항상 몸에 착용하면서 중요 헬스 정보를 놓치지 않고 모니터링 하는 데 가장 적합하고 생각해서 이 링 형태가 가장 최적이라고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 회장은 부스를 떠나며 "뭔가 논의를 조금 더 드릴 부분이 있어서 따로 한번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전했다. 노 사장은 "알겠다"며 "잘 협력하겠다"고 했다. 이어 옆에 있던 유영상 SK텔레콤 사장은 "다음 달에 바로 이야기하자"며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노 사장은 최 회장과 부스투어를 마무리하며 취재진의 반지를 껴보았냐는 질문에 "오늘은 안 껴봤고, 평소 때 꼈다"며 "사람마다 끼는게 좀 다른데 저는 뭐 편안하게 끼고 있을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출시 기한에 대해 "지난번에도 말씀드린 것처럼 열심히 완성도 높이고 있다"며 "올해 내로 저희들이 잘 준비해서 소개해 드리겠다"고 인사를 전했다.

한편 최 회장은 갤럭시 AI 문서 요약·문서 번역 기능 시연 보는 과정에서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노 사장은 "여기 신기능도 그렇고 여기도 그렇고 통번역 기능은 다 저희들은 온디바이스 AI 엔진을 써서 온디바이스로 구현했다"며 설명했다. 이에 최 회장은"용량이 어느 정도 들어가냐"고 질문했고 노 사장은 "랭기지 팩이 대략 300mb에서 400mb인데, 그래서 저희들이 디폴트는 단말에 따라서 한국형 단말은 한국어와 영어를 탑재하고 스페인에서 판매되는 것은 스페인어와 영어 이렇게 하고 나머지 랭기지들은 다운로드 받아서 본인이 필요한 랭기지들은 다운로드 받을 수 있게 돼 있다"고 전했다.

이에 최 회장은 "몇 가지나, 몇 개는 넘기지는 않았냐"고 재차 질문했고 노 사장은 이에 대해 "지금 출시될 때에는 지금 13개 언어가 지금 지원하고 있다"며 "계속적으로 추가로 확대할 것"이라고 전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