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김종인 “개혁신당 최소 20석” 공천 속도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김종인 공천관리위원장 ‘개혁신당으로’ -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김종인 개혁신당 공천관리위원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대표로부터 옷을 선물 받고있다. 2024.2.26/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종인 개혁신당 공천관리위원장이 26일 공천관리위원 선임을 완료하고 공천 작업에 돌입했다. 기본 원칙으로 ‘하자 없는 사람’을 내걸었고 공천 속도전을 강조했다. 다만 제3지대 빅텐트 실패에 따라 총선 목표치를 ‘국회 교섭단체 구성 요건’(20석)으로 낮추며 현실론을 펼쳤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첫 공관위 회의에 참석해 공관위원으로 김철근 사무총장, 이신두 전 서울대 교수, 함익병 함익병클리닉 원장, 경민정 전 울산 울주군의원, 송시현 변호사, 김영호 변호사 등을 선임했다. 김 위원장은 신당임을 감안한 듯 “자원이 적으니 어떻게 선거에서 의석수 확보가 가능하겠느냐고 염려하는 분이 많다. 인적자원이 풍부하지 못하기 때문에 이를 가지고 어떻게 가장 효율적인 지지를 끌어낼 수 있을까 생각해 본다”고 말했다.

지난달 20일 열린 개혁신당 창당대회에서 “(제3지대) 통합을 전제로 하면 50~60석도 가능하다”고 했던 김 위원장은 이날은 목표치를 20석으로 대폭 낮춰 잡았다. 앞서 이준석 대표가 시도했던 빅텐트의 좌초로 인해 목표 수정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개혁신당이 합당 등으로 여러 불협화음을 일으켜 국민에게 상당한 실망감을 준 게 사실”이라며 “최소한 교섭단체(20석 이상) 정도 만들도록 노력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양극화 해소’ 등을 키워드로 지지율 제고를 노리겠다는 비전을 설명했다. 그는 “개혁신당이 무엇을 추구하는 정당인지를 국민에게 각인시켜 국민이 그것을 수용하면 성공할 수 있다”며 “여론조사 지지율에 집착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최현욱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