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與, '친윤·용산' 텃밭 공천 최소화…"감동없다" 지적에 숨고르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박서영 기자 = 4·10 총선을 앞두고 여야 공천 과정이 마무리 되어가는 가운데 '비명횡사' 파동으로 내홍이 격화된 더불어민주당과 달리 국민의힘 내부에선 비교적 '조용한 공천'이란 평가가 이어진다. 다만, 뚜렷한 쇄신이나 파격 공천 등의 이슈가 없어 이른바 '감동이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국민의힘 공관위는 대통령실 인사 및 친윤(친윤석열)계 의원들의 텃밭 공천을 최소화하는 등 숨고르기 작업에 들어선 것으로 보인다. 또 김현아 전 의원이 정치자금법 혐의로 논란을 빚자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곧바로 단수 공천을 보류로 전환하며 엄격한 도덕적 기준을 내세웠다.

이같은 행보는 일각의 '감동 없는 공천' 지적을 타파하기 위한 시도로 풀이된다. 믈론 영남과 서울 강남 등 아직 확정되지 않은 '텃밭' 공천이 숨겨진 뇌관으로 남아있다. 이들 지역에서 현역 공천 배제가 본격화되면 탈락자들의 거센 반발이 당내 공천 갈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양윤모 기자 = 정영환 국민의힘 22대 총선 공천관리위원장과 장동혁 사무총장이 17일 오전 당사에서 12명의 4차 단수 후보자 추천을 의결후 발표하고 있다. 확정 발표된 명단은 대전 윤창현(동구),이상민(유성구을),경북 이만희 (영천 청도),정희용 (고령 성주 칠곡), 경남 최형두(창원 마산합포),윤한홍 (창원 마산회원), 박대출 (진주갑), 강민국 (진주을), 정점식 (통영 고성), 서일준 (거제), 윤영석 (양산),산청 함양 거창 합천 신성범 전 의원이 단수 공천됐다. 2024.02.17 yym58@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공관위는 26일 이원모 전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을 경기 용인갑에 우선추천(전략공천)했다. 당초 이 전 비서관은 양지로 분류되는 서울 강남을 지역을 신청했지만 대통령실 인사의 양지 출마 비판이 거세지자 이를 의식한 당 지도부가 공천 재배치에 나선 것이다.

지난 25일 국민의힘이 발표한 첫 당내 경선 결과를 살펴보면 '대통령실 프리미엄'은 작용되지 않았다. 대통령실 출신 인사 다수는 청년·정치신인·여성 등 가산점을 받고도 고배를 마셨다. 이동석 전 행정관은 이종배 의원에게, 최지우 전 행정관은 엄태영 의원에게, 여명 전 행정관은 김영우 전 의원에게 각각 패했다.

최창렬 용인대 교수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이원모 전 비서관의 경우 워낙 대통령 측근이라 강남 공천은 부담스러웠을 것"이라면서도 "용인갑이 사실 험지는 아니다. 국민의힘에게 유리한 지역으로 생각보다 보수적인 곳"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제까지 과정을 보면 대통령실 출신들이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는 것 같진 않다. 그런 점에선 공천이 무리없이 지나갈 거라고 보인다"고 전망했다.

'현역 불패' 상황에 대해서 최 교수는 "현역이라고 무조건 물갈이 대상이어야 하는 건 아니다. 21대 국회 때 현역 물갈이 비율이 50%가 넘을 정도로 매우 높았다. 그렇지만 역대 최악의 국회 아니었는가. 현역 물갈이가 기득권을 배제한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없다고 볼 순 없지만 마치 공천의 전부인 양 의식하는 것도 잘못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최 교수는 애초에 국민의힘 현역 의원 숫자가 민주당에 비해 현저히 적기 때문에 물갈이 대상자가 생각보다 많지 않다는 점도 함께 짚었다.

관건은 '보수 텃밭'으로 여겨지는 영남권과 서울 강남권 지역의 공천 결과다. 이제까지 현역 의원 중 컷오프(공천배제) 사례가 없어 비교적 조용한 공천 과정이 이어졌지만 텃밭 지역의 대규모 물갈이가 시작되면 당내 진통이 본격화할 수 있다.

이같은 분석을 두고 최 교수는 "영남과 강남 지역에서 물갈이가 되더라도 누가 들어가느냐 문제다. 대통령실 인사가 들어갈 순 있어도 과하게 많은 수가 들어가선 안 된다는 것"이라고 했다.

또 "(영남·강남권에) 대통령실 인사 공천이 많아지면 현역 반발이 더 거세질 것이다. 뿐만 아니라 중도층 포섭이 어려울 거다. '역시 국민의힘은 친윤' 이렇게 생각할 것 아닌가. 얼마 전까지만 해도 정권심판론 여론조사가 압도적이었지 않은가. 민주당에 가려져 있는 부분들이 수면 위로 드러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4.02.22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eo0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