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민주, 총선 상황실에 국정원감시팀 구성…"최악의 관권 선거 예상해 대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윤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오는 4·10 총선 대비 상황실에 '국정원선거개입감시팀(약칭 국선감)'을 구성하고 "과거 댓글, 총풍, 북풍 같은 선거공작에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총선 상황실장을 맡은 김 의원은 이날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상황실 회의가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최악의 관권, 검권, 공작선거가 예상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선감 팀장은 박선원 전 국가정보원 1차장이 맡고, 그 외 팀원들은 전원 25년 이상의 경력자로 구성될 예정이다. 김 의원은 "국정원 하얀방 고문과 재외국민선거 개입을 고발한 전 해외 공작관, 국정원 재외선거 여권공작을 고발한 전 해외 공작관, 국정원 공금횡령 사건을 고발한 전 해외 공작관 등 경력자들로 팀을 구성하겠다"고 부연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3.09.21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의원은 이날 취재진에게 "정무직인 박선원 전 차장 이외에는 비실명으로 국정원직원법 비밀엄수 조항을 지키면서 국정원 선거개입 제보를 수집하고, 조사, 고발하는 활동을 할 것"이라 설명했다.

이어 "선거공작에 관련될 가능성이 있는 국정원 직원이 있다면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이재명 대표에게 변호사비 대납공천, 제게 추징미납 등 아무말이나 던지는 한동훈 위원장은 허위사실 제조기"라며 "한동훈표 사천 시비를 덮기 위해 MB정권 표적수사 피해 추징금도 완납한 제게, 뻔뻔한 허위사실 유포로 쟁점을 돌리는게 여당 대표가 할 짓이냐"고 따져 물었다.

김 의원은 "특수부정치의 못된 버릇을 고치기 위해 저는 한 위원장의 습관적 허위사실유포에 대한 법적 조치에 들어가겠다"며 "한동훈 위원장의 민생 무지와 정책 무능이 윤석열 대통령 수준이라는 종합적 판단에 이르렀다"고 꼬집었다.

동시에 "여당 대표답지 않은 과잉말싸움의 본질은 정책 자신감 결여와 정책대결 회피라고 판단한다"며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말장난할 시간에 정책공부하시기를 권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도 정책무능인데 여당대표도 정책무능 말싸움꾼이 되서야 국정과 민생이 살아나겠냐"며 "운동권 척결 말로만 말고, 제대로 정책으로 붙어보시기 바란다"고 부각했다.

김 의원은 "이번 선거상황은 초불균형 선거관리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미 대통령이 직접 관권선거의 최선전에 나섰고 관권, 검권부터 선관위까지 공정한 관리를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라 내다봤다.

그는 "그래서 우리당 우리당의 모든 후보자들에게 초준법선거를 당부하려고 한다"며 "초준법 선거 원칙을 지키며 확정된 후보자 교육을 즉각 실시할 것을 방침으로 정했다. 선거 이후 관리 기구에서도 상대방에 대한 부정선거 감시뿐 아니라 후보들이 불균형한 선거 관리 하에서 조금의 트집도 잡히지 않도록 하는 자체 리스크 예방을 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브리핑 후 이어진 질답에서 '국선감' 구성 계기에 관해 "여러 가지로 저희들이 유념해야 될 만한 상황이다라는 대내외 판단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악, 최대의 관권 선거, 불균형 선거를 관리하는 환경에서 힘겨운 야당으로서 일방통행적 견제를 해야 하는 힘겨운 임무가 이번 제1야당에 주어져 있다는 경각심과 긴장을 갖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yunhui@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