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추미애 “통합 내세워 발목 잡을 땐 과감히 혁신을 살려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당 공천 파동 겨냥한 듯

당내 통합 강조 목소리에 반박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6일 “거꾸로 통합을 내세워 혁신의 발목을 잡을 때는 과감하게 혁신을 살려야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더불어민주당 안팎에서 ‘친명횡재 비명횡사’ 공천이라는 비판이 쏟아지는 가운데 당 지도부가 당 통합을 위한 조치를 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반박한 것으로 보인다.

세계일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선거 때마다 화합과 통합을 명분으로 개혁에 매진한 사람들을 외면한다”며 “지난 대선이 그랬고 총선 앞두고도 비슷한 상황이다. 답답한 현실”이라고 했다.

그는 “선거를 앞두고 혁신과 통합은 물론 다 중요하다”며 “그러나 통합도 혁신을 받쳐줄 때 중요한 것이지, 통합 그 자체가 목적이 될 수 없다. 혁신을 위해 통합된 힘이 필요한 것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추 전 장관은 “거꾸로 통합을 내세워 혁신의 발목을 잡을 때는 과감하게 혁신을 살려야 하는 것”이라며 “‘나는 혁신을 위해 정치를 하는 것이다’라고 오늘도 새긴다”고 했다.

세계일보

사진=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게시물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 전략공천관리위원회는 추 전 장관을 포함해 이언주 전 의원·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을 묶어 ‘여전사 3인방’이라 부르며 수도권 전략 공천을 검토 중이다.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