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한동훈, ‘野거점’ 원주서 세몰이…“공천 가장 잘 된 곳”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3일 오후 인천 계양구 계양산전통시장을 들린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원장이 강원 원주시를 찾아 “(원주는) 공천이 가장 잘 된 지역”이라며 지역민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한 위원장은 26일 오후 원주중앙시장에서 상인회와 간담회를 갖고 “제가 굉장히 애착을 가지고 있는 곳”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취임 후 두 달이 지났지만 한 위원장을 향한 열기는 여전했다. 그는 이날 공약 발표를 위해 원주시 반곡동의 한 카페를 찾았다. 60명가량의 원주시민 및 지지자들이 두 줄로 길게 줄을 서 그를 반겼다.

2030세대 청년부터 40대로 보이는 남성, 어린 자녀를 데려온 중년 여성까지, 성별과 나이대는 다양했다. 빨간 패딩을 입은 한 여성은 “한 위원장님 보려면 이리로 와”라며 지인을 팔목을 잡아끌기도 했다.

한 위원장이 등장하자 그의 이름을 연호하는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중간중간 원주을 공천이 확정된 김완섭 전 기획재정부 2차관을 응원하는 목소리도 들렸다.

한 위원장은 “(원주는) 가장 공천이 잘 된 곳”이라며 “국민의힘을 이끄는 사람으로서 (이곳의) 공약을 중앙 차원에서 보증하고 같이 실천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이 당을 이끌고 난 2달 동안 원주에 두 번 왔다. 제가 굉장히 애착을 가지고 있는 곳”이라며 “국민의힘은 원주 시민의 삶을 개선하겠다는 의지가 대단히 강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렇기 때문에 박정하 수석대변인이나 김완섭 전 기획재정부 2차관과 같은 어디에 내놔도 손색이 없는 후보들을 먼저 제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강원도는 국민의힘이 약진하고 있는 지역이다. 8개 의석 중 6석을 차지하고 있다. 그중 한 위원장이 이날 찾은 원주시는 더불어민주당의 강원권 거점 역할을 했던 곳이다. 지금도 박정하(원주갑) 수석대변인과 송기헌(원주을) 민주당 의원이 각각 1석씩 나눠가지고 있다.

특히 원주을은 21대 총선에서 송 의원이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이강후 후보를 10%p 이상 득표차로 이긴 곳이다. 송 의원은 원주을에서 20·21대 국회의원을 지냈고, 22대 총선에서도 원주을에 단수공천을 받았다.

원주갑의 경우도 민주당 이광재 전 국회사무총장이 차지했었으나, 2022년 그가 돌연 강원도지사 선거에 나가면서 보궐선거를 통해 박 수석대변인이 국회에 입성했다.

국민의힘은 수도권 탈환을 비롯해 이번 총선 승리에 ‘한동훈 효과’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앞서 한 위원장은 23일엔 미니대선이라 불리는 ‘명룡대전’이 펼쳐질 인천 계양을 찾아 원희룡 전 국토부 장관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지지 열기는 중앙시장 방문까지도 이어졌다. 상인간담회가 진행되는 동안 해당 건물 밖 시장 통로는 인파로 가득찼다.

간담회장 앞에서 만난 상인 정 모 씨(66)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왔을 때도 이 만큼의 인파가 모였었다. 그 이후로 두 번째인 것 같다. 민주당이 오면 이 정도는 아니다”라며 “(한 위원장은) 일을 잘하고, 자기가 가지고 있는 실력에 비해서 겸손한 이미지가 있다. 그래서 다들 좋아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투데이/원주=김은재 기자 (silverash@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